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특파원리포트]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12살 손가락 소녀’는 가짜 뉴스! 오보 충격 속 막바지 구조 사투
안타까운 초등학교 붕괴 구조 현장규모 7.1의 강진이 멕시코시티를 강타했다. 멕시코시티에서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 계획…“인상폭 지나쳐”
입력 2015.03.14 (07:40) | 수정 2015.03.14 (08:1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 계획…“인상폭 지나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가 만 3년여 만에 버스 요금을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버스업계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선 불가피하다는 게 이유인데요.

경기도의회가 요금 인상 폭이 지나치다고 반대하며, 인상 근거부터 제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는 이르면 오는 28일 좌석버스 요금부터 조정할 계획입니다.

서울을 오가는, 직행 좌석버스는 최대 500원, 일반 좌석버스는 최대 300원을 올린다는 방침입니다.

오는 6월엔 1100원인 일반버스 요금을 최대 200원 인상할 계획입니다.

<녹취> 김리원(도민) : "처음 들었어요. 진짜.. 2000원에서 2500원이면 왔다갔다하면 천 원이 차이나는 거잖아요."

버스요금 인상안은 그동안 비공개로 추진되다, 어제 도의회 보고에서 구체적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는 요금을 올려달라는 버스업계의 요구를 따져보니 타당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상열(경기도 교통국장) : "직행좌석 같은 경우에는 좌석제를 계속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손실폭이 커서 경영악화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업계가 제시한 '좌석버스 거리비례제'도 받아들였습니다.

30km까진 오른 기본요금으로 가지만, 이후 5km마다 100원씩, 최대 700원까지 더 받겠다는 겁니다.

도의회는 팍팍해진 서민살림을 고려하면 지나친 인상폭이라며, 근거자료를 즉시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민경선(도의원) : "공개하지 않고, 이렇게 추진하는 건 업계의 편의만 봐주겠다는 괜한 의심만 사는 것으로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거죠."

경기도는 도의회 의견을 검토한 뒤, 조만간 개최되는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인상안을 최종 확정 짓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 계획…“인상폭 지나쳐”
    • 입력 2015.03.14 (07:40)
    • 수정 2015.03.14 (08:13)
    뉴스광장
경기도 버스 요금 인상 계획…“인상폭 지나쳐”
<앵커 멘트>

경기도가 만 3년여 만에 버스 요금을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버스업계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선 불가피하다는 게 이유인데요.

경기도의회가 요금 인상 폭이 지나치다고 반대하며, 인상 근거부터 제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는 이르면 오는 28일 좌석버스 요금부터 조정할 계획입니다.

서울을 오가는, 직행 좌석버스는 최대 500원, 일반 좌석버스는 최대 300원을 올린다는 방침입니다.

오는 6월엔 1100원인 일반버스 요금을 최대 200원 인상할 계획입니다.

<녹취> 김리원(도민) : "처음 들었어요. 진짜.. 2000원에서 2500원이면 왔다갔다하면 천 원이 차이나는 거잖아요."

버스요금 인상안은 그동안 비공개로 추진되다, 어제 도의회 보고에서 구체적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는 요금을 올려달라는 버스업계의 요구를 따져보니 타당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상열(경기도 교통국장) : "직행좌석 같은 경우에는 좌석제를 계속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손실폭이 커서 경영악화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업계가 제시한 '좌석버스 거리비례제'도 받아들였습니다.

30km까진 오른 기본요금으로 가지만, 이후 5km마다 100원씩, 최대 700원까지 더 받겠다는 겁니다.

도의회는 팍팍해진 서민살림을 고려하면 지나친 인상폭이라며, 근거자료를 즉시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민경선(도의원) : "공개하지 않고, 이렇게 추진하는 건 업계의 편의만 봐주겠다는 괜한 의심만 사는 것으로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거죠."

경기도는 도의회 의견을 검토한 뒤, 조만간 개최되는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인상안을 최종 확정 짓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