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영상]“한번 더! 한번 더! 아∼” 최민정·심석희 안타까운 충돌 순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성남시청)이 1,000m 결승에서 충돌하며...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부산서 ‘양파망에 넣은 고양이 판매’…네티즌 공분
입력 2013.08.21 (13:52) | 수정 2013.08.22 (08:18) 연합뉴스
부산서 ‘양파망에 넣은 고양이 판매’…네티즌 공분
부산의 한 번화가에서 고양이를 양파망에 넣고 판매하는 사진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확산되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동물보호단체는 동물 학대를 막아달라며 담당구청에 민원청구 운동을 벌여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21일 동물사랑실천협의회에 따르면 동물 학대 논란의 발단은 지난 18일 한 외국인 여성이 부산 중구 남포동 시내를 돌아다니다가 찍은 양파망 속 고양이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 여성은 동물사랑실천협의회에 해당 사진과 함께 쪽지를 보내 학대를 해결할 방법이 없는지 문의하기도 했다.

사진 속에는 양파를 담는 얇은 망 속에 4마리의 고양이를 한 마리씩 넣어 판매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망 속에 갇힌 고양이는 무더운 날씨 속에 옴짝달싹 못하고 힘을 잃은 채 누워 있다.

이 여성이 올린 사진은 순식간에 SNS를 통해 수백 명에게 퍼지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네티즌 김**씨는 "정말 망치로 머리를 한 대 맞은 것 같은 두통이 느껴지네요" 라고 말했고, 추**씨는 "살아있는 아이를 이렇게 하는 건가요?"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동물사랑실천협의회가 '양파망에 담아 판매하는 고양이 소주를 막아 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담당구인 부산 중구청에 동물 학대 방지 민원청구 운동을 펼치면서 항의성 민원이 빗발치기도 했다.

동물협회가 올린 글에는 "매주 주말마다 60대의 한 여성이 남포동에서 고양이와 강아지를 양파망에 넣어 판매한다"면서 "구청의 제지와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사진 속 고양이들이 애완용보다는 식용으로 판매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일을 방치하는 것은 국가 이미지를 갉아먹는 것이라는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해당 글이 게시된 지 이틀 만에 중구청 전자민원창구에는 60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됐고, 전화로 직접 민원을 넣은 경우도 10건이 넘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아직 고양이 판매자를 만나지 못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주말께 신고가 들어온 곳에 찾아가 실제로 고양이를 양파망에 넣어서 판매하는지 먼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만약 등록을 하지 않고 동물을 판매하고 있다면 동물보호법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벌금 부과 등의 처벌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부산서 ‘양파망에 넣은 고양이 판매’…네티즌 공분
    • 입력 2013.08.21 (13:52)
    • 수정 2013.08.22 (08:18)
    연합뉴스
부산서 ‘양파망에 넣은 고양이 판매’…네티즌 공분
부산의 한 번화가에서 고양이를 양파망에 넣고 판매하는 사진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확산되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동물보호단체는 동물 학대를 막아달라며 담당구청에 민원청구 운동을 벌여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21일 동물사랑실천협의회에 따르면 동물 학대 논란의 발단은 지난 18일 한 외국인 여성이 부산 중구 남포동 시내를 돌아다니다가 찍은 양파망 속 고양이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 여성은 동물사랑실천협의회에 해당 사진과 함께 쪽지를 보내 학대를 해결할 방법이 없는지 문의하기도 했다.

사진 속에는 양파를 담는 얇은 망 속에 4마리의 고양이를 한 마리씩 넣어 판매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망 속에 갇힌 고양이는 무더운 날씨 속에 옴짝달싹 못하고 힘을 잃은 채 누워 있다.

이 여성이 올린 사진은 순식간에 SNS를 통해 수백 명에게 퍼지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네티즌 김**씨는 "정말 망치로 머리를 한 대 맞은 것 같은 두통이 느껴지네요" 라고 말했고, 추**씨는 "살아있는 아이를 이렇게 하는 건가요?"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게다가 동물사랑실천협의회가 '양파망에 담아 판매하는 고양이 소주를 막아 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담당구인 부산 중구청에 동물 학대 방지 민원청구 운동을 펼치면서 항의성 민원이 빗발치기도 했다.

동물협회가 올린 글에는 "매주 주말마다 60대의 한 여성이 남포동에서 고양이와 강아지를 양파망에 넣어 판매한다"면서 "구청의 제지와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사진 속 고양이들이 애완용보다는 식용으로 판매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일을 방치하는 것은 국가 이미지를 갉아먹는 것이라는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해당 글이 게시된 지 이틀 만에 중구청 전자민원창구에는 60건이 넘는 민원이 접수됐고, 전화로 직접 민원을 넣은 경우도 10건이 넘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아직 고양이 판매자를 만나지 못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주말께 신고가 들어온 곳에 찾아가 실제로 고양이를 양파망에 넣어서 판매하는지 먼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만약 등록을 하지 않고 동물을 판매하고 있다면 동물보호법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벌금 부과 등의 처벌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