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법원, 혐한 시위 첫 배상명령…시위도 금지
입력 2013.10.08 (06:10) 수정 2013.10.10 (17:0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日 법원, 혐한 시위 첫 배상명령…시위도 금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동포들이 많이 사는 오사카와 교토, 도쿄 등지에서는 일본 우익세력을 중심으로 한국을 혐오하며 온갖 욕설을 퍼붓는 시위가 끊이질 않고 있는데요,

일본 법원이 인종 차별에 해당하는 위법이라며 거액의 배상 판결과 함께 시위를 금지시켰습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한지 7시간만에 재개된 '혐한 시위'

도쿄 한인상가 밀집지역에서 차마 입에 담지도 못할 욕설을 퍼부으며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외칩니다.

한국학교에 보조금을 주는 것도 트집을 잡고 있습니다.

<녹취> "반일, 좌익 (재일 한국인을) 모두 죽여버리자!"

이런 혐한 시위는 도쿄는 물론 오사카와 교토 등 한국동포 밀집지역에서 수시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재일 한국인을 배척하기 위해 모인 '재특회'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런 혐한 시위에 일본 법원이 처음으로 제동을 걸었습니다.

교토 조선학교 주변에서 3차례나 혐한시위를 벌인 재특회에 1억 3천여만 원의 배상과 함께 시위 금지를 명령했습니다.

모욕적인 발언으로 학생과 교직원이 공포를 느끼면서 인종 차별이라는 것입니다.

<녹취> 마에다 아키라(조케이 대학 교수) : "(막말.욕설 시위를 하면) 위법이다, 그만두지 않으면 처벌받는다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야 됩니다."

이번 판결로 한인들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혐한시위가 제동이 걸릴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日 법원, 혐한 시위 첫 배상명령…시위도 금지
    • 입력 2013.10.08 (06:10)
    • 수정 2013.10.10 (17:00)
    뉴스광장 1부
日 법원, 혐한 시위 첫 배상명령…시위도 금지
<앵커 멘트>

한국 동포들이 많이 사는 오사카와 교토, 도쿄 등지에서는 일본 우익세력을 중심으로 한국을 혐오하며 온갖 욕설을 퍼붓는 시위가 끊이질 않고 있는데요,

일본 법원이 인종 차별에 해당하는 위법이라며 거액의 배상 판결과 함께 시위를 금지시켰습니다.

도쿄 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도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한지 7시간만에 재개된 '혐한 시위'

도쿄 한인상가 밀집지역에서 차마 입에 담지도 못할 욕설을 퍼부으며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외칩니다.

한국학교에 보조금을 주는 것도 트집을 잡고 있습니다.

<녹취> "반일, 좌익 (재일 한국인을) 모두 죽여버리자!"

이런 혐한 시위는 도쿄는 물론 오사카와 교토 등 한국동포 밀집지역에서 수시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재일 한국인을 배척하기 위해 모인 '재특회'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런 혐한 시위에 일본 법원이 처음으로 제동을 걸었습니다.

교토 조선학교 주변에서 3차례나 혐한시위를 벌인 재특회에 1억 3천여만 원의 배상과 함께 시위 금지를 명령했습니다.

모욕적인 발언으로 학생과 교직원이 공포를 느끼면서 인종 차별이라는 것입니다.

<녹취> 마에다 아키라(조케이 대학 교수) : "(막말.욕설 시위를 하면) 위법이다, 그만두지 않으면 처벌받는다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야 됩니다."

이번 판결로 한인들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혐한시위가 제동이 걸릴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