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기 도박용 ‘목카드’ 제조 업자 적발
입력 2014.09.17 (23:17) 수정 2014.09.18 (00:17)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사기 도박용 ‘목카드’ 제조 업자 적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특수 렌즈를 끼면 상대의 패를 읽을 수 있게 만든 카드를 속칭 목카드라고 합니다.

사기 도박에 전문적으로 쓰이는 이 목카드 제조 일당이 붙잡혔는데 그동안 챙긴 돈이 19억 원이나 됩니다.

송명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팽팽한 긴장 속 도박판.

돈을 따기도 하지만

<녹취> "오픈"

사기 도박에 많은 돈을 잃기도 합니다.

<녹취> "나 죽으면 상가집 와서도 화투치지 마"

평범해 보이는 이 카드가 이런 사기 도박에 사용되는 이른바 목카드입니다.

뒤집어 보지 않고도 상대방 패를 알 수 있습니다.

약품 처리한 특수 렌즈를 끼면 카드 뒷면에 형광 물질로 인쇄한 숫자와 기호가 보이게 만든 겁니다.

피의자들이 제조한 특수 렌즈를 껴봤습니다. 카드 뒷면을 보고 있지만 '하트9', 이렇게 어떤 카드인지 정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구속된 62살 정 모 씨 등 3명은 이 주택가에 공장을 차려 놓고 사기 도박용 카드를 만들었습니다.

목카드와 특수 콘텍트 렌즈를 한 묶음으로 수십만 원씩에 팔아 지난 8년간 19억 원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김옥환(수원지검 강력부장) : "철저하게 거래선 위주로 거래했고 차명 통장을 사용했습니다."

목카드로 사기 도박을 벌여 3천만 원을 챙긴 이른바 타짜 42살 소 모 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자취를 감췄습니다.

<녹취> 검찰 관계자 : "(피해자가) 도박하는데 계속 잃으니까 카드 내놔 봐 해서 목카드 확인하는 사람한테 갔더니 진짜 뒤에 찍힌 게 나온 거예요. 속았다 이렇게 된 거예요."

검찰은 특수 렌즈 제조 업자와 목카드를 사간 사기 도박꾼들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사기 도박용 ‘목카드’ 제조 업자 적발
    • 입력 2014.09.17 (23:17)
    • 수정 2014.09.18 (00:17)
    뉴스라인
사기 도박용 ‘목카드’ 제조 업자 적발
<앵커 멘트>

특수 렌즈를 끼면 상대의 패를 읽을 수 있게 만든 카드를 속칭 목카드라고 합니다.

사기 도박에 전문적으로 쓰이는 이 목카드 제조 일당이 붙잡혔는데 그동안 챙긴 돈이 19억 원이나 됩니다.

송명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팽팽한 긴장 속 도박판.

돈을 따기도 하지만

<녹취> "오픈"

사기 도박에 많은 돈을 잃기도 합니다.

<녹취> "나 죽으면 상가집 와서도 화투치지 마"

평범해 보이는 이 카드가 이런 사기 도박에 사용되는 이른바 목카드입니다.

뒤집어 보지 않고도 상대방 패를 알 수 있습니다.

약품 처리한 특수 렌즈를 끼면 카드 뒷면에 형광 물질로 인쇄한 숫자와 기호가 보이게 만든 겁니다.

피의자들이 제조한 특수 렌즈를 껴봤습니다. 카드 뒷면을 보고 있지만 '하트9', 이렇게 어떤 카드인지 정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구속된 62살 정 모 씨 등 3명은 이 주택가에 공장을 차려 놓고 사기 도박용 카드를 만들었습니다.

목카드와 특수 콘텍트 렌즈를 한 묶음으로 수십만 원씩에 팔아 지난 8년간 19억 원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김옥환(수원지검 강력부장) : "철저하게 거래선 위주로 거래했고 차명 통장을 사용했습니다."

목카드로 사기 도박을 벌여 3천만 원을 챙긴 이른바 타짜 42살 소 모 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자취를 감췄습니다.

<녹취> 검찰 관계자 : "(피해자가) 도박하는데 계속 잃으니까 카드 내놔 봐 해서 목카드 확인하는 사람한테 갔더니 진짜 뒤에 찍힌 게 나온 거예요. 속았다 이렇게 된 거예요."

검찰은 특수 렌즈 제조 업자와 목카드를 사간 사기 도박꾼들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