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젊은층 혹사 당하는 눈, 녹내장 위협…예방법은?
입력 2015.04.13 (21:30) 수정 2015.04.14 (07: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젊은층 혹사 당하는 눈, 녹내장 위협…예방법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돼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데요,

최근엔 젊은층에서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원인과 예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라식 수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찾았던 20대 여성,

뜻밖에, 시신경 손상이 의심된다는 녹내장 의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26살/녹내장 의증 환자 : "녹내장은 보통 할머니, 할아버지가 걸리는 줄 알았는데 시신경이 약한 부분이 있어서 의심된다고 하니까 많이 놀랐죠."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좁아지는 질환인 녹내장은 50대 이상 환자가 10명 중 6명 이상을 차지합니다.

그런데 최근 20, 30대 젊은 녹내장 환자의 증가율이 노년층을 앞지르고 있습니다.

젊은 층 사이에 안압에 영향을 주는 고혈압과 당뇨의 증가, 영상기기의 잦은 접촉도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섭(안과 전문의) : "근거리 작업을 하면 할수록 근시가 늘어나게 되고, 근시로 인해서 녹내장이 생길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녹내장은 초기 자각 증상이 없고 한번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되지 않아, 조기 발견과 예방이 중요합니다.

<인터뷰> 황영훈(건양의대 안과 교수) :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눈을 너무 혹사하고 있다는 거죠. 사실 하루종일 자는 시간 외에는 눈을 항상 쓰고 있기 때문에, 눈을 감고 있다든지 아니면 멀리 있는 나무나 하늘을 좀 바라보는 것이…."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30㎝ 이내로 가까이 보거나 움직이면서 보지 말아야 하고, 강한 자외선에 눈을 직접 노출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연관 기사]

☞ [뉴스픽] 봄철 알아두면 좋은 ‘노안’ 관리법은?
  • 젊은층 혹사 당하는 눈, 녹내장 위협…예방법은?
    • 입력 2015.04.13 (21:30)
    • 수정 2015.04.14 (07:19)
    뉴스 9
젊은층 혹사 당하는 눈, 녹내장 위협…예방법은?
<앵커 멘트>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돼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데요,

최근엔 젊은층에서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김세정 기자가 원인과 예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라식 수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찾았던 20대 여성,

뜻밖에, 시신경 손상이 의심된다는 녹내장 의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26살/녹내장 의증 환자 : "녹내장은 보통 할머니, 할아버지가 걸리는 줄 알았는데 시신경이 약한 부분이 있어서 의심된다고 하니까 많이 놀랐죠."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좁아지는 질환인 녹내장은 50대 이상 환자가 10명 중 6명 이상을 차지합니다.

그런데 최근 20, 30대 젊은 녹내장 환자의 증가율이 노년층을 앞지르고 있습니다.

젊은 층 사이에 안압에 영향을 주는 고혈압과 당뇨의 증가, 영상기기의 잦은 접촉도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섭(안과 전문의) : "근거리 작업을 하면 할수록 근시가 늘어나게 되고, 근시로 인해서 녹내장이 생길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녹내장은 초기 자각 증상이 없고 한번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되지 않아, 조기 발견과 예방이 중요합니다.

<인터뷰> 황영훈(건양의대 안과 교수) :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눈을 너무 혹사하고 있다는 거죠. 사실 하루종일 자는 시간 외에는 눈을 항상 쓰고 있기 때문에, 눈을 감고 있다든지 아니면 멀리 있는 나무나 하늘을 좀 바라보는 것이…."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30㎝ 이내로 가까이 보거나 움직이면서 보지 말아야 하고, 강한 자외선에 눈을 직접 노출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연관 기사]

☞ [뉴스픽] 봄철 알아두면 좋은 ‘노안’ 관리법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