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3회] 승효상 “건축이란 땅의 이야기를 듣는 것”
입력 2013.09.10 (20:19) 수정 2013.09.10 (20:30) 인터뷰 선물
동영상영역 시작
[23회] 승효상 “건축이란 땅의 이야기를 듣는 것”
동영상영역 끝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건축가 승효상은 "건축이란 땅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라고 말 합니다.
집을 지으러 터를 보러 가면 그 터에 있는 무늬, 즉 '터무늬'가 '이 자리에 어떤 건물을 지어달라'고 스스로 이야기를 한다는데요.
예를 들어 나무가 "저는 이 자리에 그대로 있고 싶어요, 그러니 저를 옮기지 마세요."라고 건축가에게 신호를 보낸다는 겁니다.

그것을 알아 듣고 반영해 모두가 함께 즐기고 나눌 수 있는 건물을 짓는 것...그것이 '건축가는 지식인이다'라고 말 하는 승효상 선생의 철학입니다.
건축은 결코 일부 사람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며, 누구나 생활 속에서 즐기고 실천할 수 있다는 '빈자의 미학'을 추구해온 지 어언 20여 년..."가짐보다 쓰임이 더 중요하고, 더함보다는 나눔이 더 중요하며, 채움보다는 비움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는 승효상 건축가를 <양영은의 인터뷰 선물>에서 만났습니다.

23회 시청 후 댓글을 남겨주시거나 SNS로 공유해주시면 추첨을 통해 승효상 건축가의 저서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를 선.물.로 드립니다.

<선물> 22회 이벤트 당첨자 : operation076, Eui-Sung Chung(g+)





  • [23회] 승효상 “건축이란 땅의 이야기를 듣는 것”
    • 입력 2013.09.10 (20:19)
    • 수정 2013.09.10 (20:30)
    인터뷰 선물
[23회] 승효상 “건축이란 땅의 이야기를 듣는 것”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건축가 승효상은 "건축이란 땅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라고 말 합니다.
집을 지으러 터를 보러 가면 그 터에 있는 무늬, 즉 '터무늬'가 '이 자리에 어떤 건물을 지어달라'고 스스로 이야기를 한다는데요.
예를 들어 나무가 "저는 이 자리에 그대로 있고 싶어요, 그러니 저를 옮기지 마세요."라고 건축가에게 신호를 보낸다는 겁니다.

그것을 알아 듣고 반영해 모두가 함께 즐기고 나눌 수 있는 건물을 짓는 것...그것이 '건축가는 지식인이다'라고 말 하는 승효상 선생의 철학입니다.
건축은 결코 일부 사람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며, 누구나 생활 속에서 즐기고 실천할 수 있다는 '빈자의 미학'을 추구해온 지 어언 20여 년..."가짐보다 쓰임이 더 중요하고, 더함보다는 나눔이 더 중요하며, 채움보다는 비움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는 승효상 건축가를 <양영은의 인터뷰 선물>에서 만났습니다.

23회 시청 후 댓글을 남겨주시거나 SNS로 공유해주시면 추첨을 통해 승효상 건축가의 저서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를 선.물.로 드립니다.

<선물> 22회 이벤트 당첨자 : operation076, Eui-Sung Chung(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