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나사 “보이저 1호, 태양권 벗어나” 공식 발표
입력 2013.09.13 (11:00) | 수정 2013.09.13 (11:39)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나사 “보이저 1호, 태양권 벗어나” 공식 발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6년 전 발사한 무인 우주탐사선 보이저 1호가 태양권을 벗어나 항성 간 공간에 들어섰다고 미국 항공우주국이 공식 발표했습니다.

인간이 만든 물체가 태양의 영향권을 벗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인 우주탐사선 보이저 1호는 1977년 발사 이후 36년 동안 우주를 탐험하고 있습니다.

1989년 태양계 탐사 임무를 마치고도, 20년 이상 항해를 계속하고 있는 겁니다.

그리고는 마침내, 태양권을 지나 항성 간 우주에 들어섰다고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가 공식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에드 스톤(캘리포니아 공대 교수) : "보이저 1호는 태양의 영향권을 벗어나 별과 별 사이의 공간인 항성 간 공간에 들어섰습니다."

현재 위치는 태양으로부터 190억 킬로미터 떨어진 곳, 보이저가 측정한 플라스마 진동을 분석한 결과 태양권 통과 시점은 지난해 8월로 추정됩니다.

태양권은 지구와 목성 등 8개 행성으로 이뤄진 태양계의 밖이자, 태양풍과 자기력선이 영향을 미치는 공간입니다.

인간이 만든 물체가 태양권을 벗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나사 관계자는 인류가 역사적 도약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보이저 1호에는 한국어 등 55개 언어로 된 인사말 등 외계 생명체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은 황금 레코드가 실려 있습니다.

무게 720킬로그램의 이 작은 탐사선은 수명이 다할 것으로 예상되는 2025년까지, 새로운 문명을 만날 기대를 안고 우주 탐사 여행을 계속하게 됩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나사 “보이저 1호, 태양권 벗어나” 공식 발표
    • 입력 2013.09.13 (11:00)
    • 수정 2013.09.13 (11:39)
    지구촌뉴스
나사 “보이저 1호, 태양권 벗어나” 공식 발표
<앵커 멘트>

36년 전 발사한 무인 우주탐사선 보이저 1호가 태양권을 벗어나 항성 간 공간에 들어섰다고 미국 항공우주국이 공식 발표했습니다.

인간이 만든 물체가 태양의 영향권을 벗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인 우주탐사선 보이저 1호는 1977년 발사 이후 36년 동안 우주를 탐험하고 있습니다.

1989년 태양계 탐사 임무를 마치고도, 20년 이상 항해를 계속하고 있는 겁니다.

그리고는 마침내, 태양권을 지나 항성 간 우주에 들어섰다고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가 공식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에드 스톤(캘리포니아 공대 교수) : "보이저 1호는 태양의 영향권을 벗어나 별과 별 사이의 공간인 항성 간 공간에 들어섰습니다."

현재 위치는 태양으로부터 190억 킬로미터 떨어진 곳, 보이저가 측정한 플라스마 진동을 분석한 결과 태양권 통과 시점은 지난해 8월로 추정됩니다.

태양권은 지구와 목성 등 8개 행성으로 이뤄진 태양계의 밖이자, 태양풍과 자기력선이 영향을 미치는 공간입니다.

인간이 만든 물체가 태양권을 벗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나사 관계자는 인류가 역사적 도약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보이저 1호에는 한국어 등 55개 언어로 된 인사말 등 외계 생명체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은 황금 레코드가 실려 있습니다.

무게 720킬로그램의 이 작은 탐사선은 수명이 다할 것으로 예상되는 2025년까지, 새로운 문명을 만날 기대를 안고 우주 탐사 여행을 계속하게 됩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