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시스템, 중동에 ‘통째로 수출’ 성사
입력 2013.09.29 (07:12) 수정 2013.09.29 (07:36)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의료시스템, 중동에 ‘통째로 수출’ 성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의 의료시스템이 중동의 맹주, 사우디아라비아에 '통째로' 수출하는 사업이 성사됐습니다.

양국 정부가 한국의 의료 시스템을 포괄적으로 사우디에 전수하기로 전격 합의한 결과인데요,

그 내용과 의미를, 사우디 현지에서 남승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뇌종양 조직을 이식해 암 환자와 병리적으로 똑같게 만든 '아바타 마우스'입니다.

환자의 '분신'인 이 쥐를 이용해 최적화된 항암 치료법을 찾아내는 첨단 의료기술로, 한국이 선도하는 분야입니다.

<인터뷰> 남도현(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장):"많은 나라와 많은 회사들이 이런 아바타 마우스 시스템을 만들려고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사우디 양국은 한국식 병원 체계를 사우디에 똑같이 옮기는 이른바 '쌍둥이 프로젝트'와 IT 시스템 구축, 현지 의료진의 한국 병원 유료 연수 등 3가지 분야의 협력에 합의했습니다.

사우디를 대표하는 킹파드 왕립병원은 이번 합의를 통해 향후 10년간 아바타 시스템을 포함해 국내 병원과 똑같은 뇌신경연구센터를 구축하게 됩니다.

<인터뷰> 압둘라라만 사바흐(킹파드 왕립병원 의사):"한국의 의료 시스템과 의학 교육은 최근 매우 높은 수준이고, 특히 의료 체계는 전세계최고의 하나로 꼽힙니다."

50여 년 전 미국의 의료인 양성 원조를 받았던 한국이 반세기 만에 다른 나라의 '의료 멘토' 국가로 성장한 것입니다.

경제적으론 이번 사업으로 우리에게 돌아올 순이익이 10년간 1조 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게다가 중동 지역은 풍부한 '오일 머니' 기반의 경제력에 비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만큼 선도진출의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양국간 합의가 '의료 한류'를 통한 또 하나의 '중동 붐'을 일으키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됩니다.

사우디 리야드에서, KBS뉴스, 남승우입니다.
  • 의료시스템, 중동에 ‘통째로 수출’ 성사
    • 입력 2013.09.29 (07:12)
    • 수정 2013.09.29 (07:36)
    일요뉴스타임
의료시스템, 중동에 ‘통째로 수출’ 성사
<앵커 멘트>

우리의 의료시스템이 중동의 맹주, 사우디아라비아에 '통째로' 수출하는 사업이 성사됐습니다.

양국 정부가 한국의 의료 시스템을 포괄적으로 사우디에 전수하기로 전격 합의한 결과인데요,

그 내용과 의미를, 사우디 현지에서 남승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뇌종양 조직을 이식해 암 환자와 병리적으로 똑같게 만든 '아바타 마우스'입니다.

환자의 '분신'인 이 쥐를 이용해 최적화된 항암 치료법을 찾아내는 첨단 의료기술로, 한국이 선도하는 분야입니다.

<인터뷰> 남도현(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장):"많은 나라와 많은 회사들이 이런 아바타 마우스 시스템을 만들려고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사우디 양국은 한국식 병원 체계를 사우디에 똑같이 옮기는 이른바 '쌍둥이 프로젝트'와 IT 시스템 구축, 현지 의료진의 한국 병원 유료 연수 등 3가지 분야의 협력에 합의했습니다.

사우디를 대표하는 킹파드 왕립병원은 이번 합의를 통해 향후 10년간 아바타 시스템을 포함해 국내 병원과 똑같은 뇌신경연구센터를 구축하게 됩니다.

<인터뷰> 압둘라라만 사바흐(킹파드 왕립병원 의사):"한국의 의료 시스템과 의학 교육은 최근 매우 높은 수준이고, 특히 의료 체계는 전세계최고의 하나로 꼽힙니다."

50여 년 전 미국의 의료인 양성 원조를 받았던 한국이 반세기 만에 다른 나라의 '의료 멘토' 국가로 성장한 것입니다.

경제적으론 이번 사업으로 우리에게 돌아올 순이익이 10년간 1조 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게다가 중동 지역은 풍부한 '오일 머니' 기반의 경제력에 비해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만큼 선도진출의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양국간 합의가 '의료 한류'를 통한 또 하나의 '중동 붐'을 일으키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됩니다.

사우디 리야드에서, KBS뉴스, 남승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