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사무총장 “MB, ‘4대강=대운하’ 일정 책임”
입력 2013.10.15 (14:02) 수정 2013.10.15 (18:01) 정치
김영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4대강 사업이 대운하로 추진됐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호 사무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4대강을 대운하로 바꿔 추진한 것이 고도의 통치행위라고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생각하는데, 동의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총장은 그러나 법률적 책임이 아니고 점점 수심이 깊어지고 커진 것에 대한 여러 원인 중에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 총장은 또 감사원의 3차 감사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를 검토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검토했다"고 답했으나, "사법처리 대상이 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냈다"고 말했습니다.
  • 감사원 사무총장 “MB, ‘4대강=대운하’ 일정 책임”
    • 입력 2013.10.15 (14:02)
    • 수정 2013.10.15 (18:01)
    정치
김영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4대강 사업이 대운하로 추진됐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호 사무총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춘석 의원이 '4대강을 대운하로 바꿔 추진한 것이 고도의 통치행위라고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생각하는데, 동의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총장은 그러나 법률적 책임이 아니고 점점 수심이 깊어지고 커진 것에 대한 여러 원인 중에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 총장은 또 감사원의 3차 감사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를 검토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검토했다"고 답했으나, "사법처리 대상이 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