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 지원금 250억, 유령업체 주소로 빠져 나가”
입력 2013.10.16 (16:01) 수정 2013.10.16 (17:27) 경제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주변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250억원을 지원한 업체들의 주소지가 가정집 또는 식당이거나 영업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채익 의원은 최근 3년간 지역제한입찰 방식으로 한수원과 공사·납품 계약을 맺은 172개 업체의 현장점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점검 자료를 보면 전체의 33%인 58개 업체의 주소가 주점과 노래방 낚시점 등 등록업체로 볼 수 없는 곳이거나 아예 영업장이 없는 곳이었습니다.

지역제한입찰은 원전 지역 주민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한수원이 작은 단위의 공사나 물품 납품을 해당 지역 업체에 맡기는 방식입니다.

이런 사례가 발전본부별로는 한빛 원전이 24개로 가장 많고 월성 20개, 고리 12개, 울진 2개로 파악됐습니다.

이채익 의원은 이들 58개 업체 중 57개 업체가 지난 3년간 250억여원 상당의 계약 847건을 부당하게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지역제한입찰에 참가하기 위해 영세업체들이 해당 지역으로 주소지를 옮긴 후 공사가 끝나면 다시 이전하는 등의 사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이를 막기 위한 시스템 마련을 검토중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원전 지원금 250억, 유령업체 주소로 빠져 나가”
    • 입력 2013.10.16 (16:01)
    • 수정 2013.10.16 (17:27)
    경제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주변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250억원을 지원한 업체들의 주소지가 가정집 또는 식당이거나 영업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채익 의원은 최근 3년간 지역제한입찰 방식으로 한수원과 공사·납품 계약을 맺은 172개 업체의 현장점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점검 자료를 보면 전체의 33%인 58개 업체의 주소가 주점과 노래방 낚시점 등 등록업체로 볼 수 없는 곳이거나 아예 영업장이 없는 곳이었습니다.

지역제한입찰은 원전 지역 주민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한수원이 작은 단위의 공사나 물품 납품을 해당 지역 업체에 맡기는 방식입니다.

이런 사례가 발전본부별로는 한빛 원전이 24개로 가장 많고 월성 20개, 고리 12개, 울진 2개로 파악됐습니다.

이채익 의원은 이들 58개 업체 중 57개 업체가 지난 3년간 250억여원 상당의 계약 847건을 부당하게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지역제한입찰에 참가하기 위해 영세업체들이 해당 지역으로 주소지를 옮긴 후 공사가 끝나면 다시 이전하는 등의 사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이를 막기 위한 시스템 마련을 검토중이라고 해명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