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남부서 자살 폭탄테러…30여 명 사상
입력 2013.10.22 (06:15) 수정 2013.10.22 (15:42) 국제
러시아 남부 도시 볼고그라드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6명이 숨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 러시아 볼고그라드 시 도심을 달리던 버스 안에서 폭발이 일어나 승객 40여 명 가운데 6명이 죽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8명은 중상이어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대 범죄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이번 폭발이 이슬람 반군 내연녀의 자폭 테러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 러시아 남부서 자살 폭탄테러…30여 명 사상
    • 입력 2013.10.22 (06:15)
    • 수정 2013.10.22 (15:42)
    국제
러시아 남부 도시 볼고그라드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6명이 숨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 러시아 볼고그라드 시 도심을 달리던 버스 안에서 폭발이 일어나 승객 40여 명 가운데 6명이 죽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8명은 중상이어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대 범죄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이번 폭발이 이슬람 반군 내연녀의 자폭 테러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