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남부서 자살 폭탄테러…30여 명 사상
입력 2013.10.22 (06:15) 수정 2013.10.22 (15:42) 국제
러시아 남부 도시 볼고그라드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6명이 숨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 러시아 볼고그라드 시 도심을 달리던 버스 안에서 폭발이 일어나 승객 40여 명 가운데 6명이 죽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8명은 중상이어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대 범죄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이번 폭발이 이슬람 반군 내연녀의 자폭 테러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 러시아 남부서 자살 폭탄테러…30여 명 사상
    • 입력 2013.10.22 (06:15)
    • 수정 2013.10.22 (15:42)
    국제
러시아 남부 도시 볼고그라드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6명이 숨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 러시아 볼고그라드 시 도심을 달리던 버스 안에서 폭발이 일어나 승객 40여 명 가운데 6명이 죽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8명은 중상이어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대 범죄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이번 폭발이 이슬람 반군 내연녀의 자폭 테러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