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부장관, ‘사육곰은 보존가치 없는 것’ 발언 논란
입력 2013.11.01 (20:27) 단신뉴스
환경부장관이 국정감사장에서 '사육 곰은 보존가치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성규 환경부장관은 오늘 환경노동위 국감에서, 정부의 사육 곰 대책은 단계적 도살이냐는 장하나 민주당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토종혈통으로 알려진 우수리산 2마리 외에는 보존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CITES, 즉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에 따라 국제적으로 모든 곰이 보호종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육 곰은 국내적인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앞서 장하나 의원은 환경부가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사육곰 증식금지 조치 등 추진' 문서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사육곰 중 990여 마리의 도축비로 1억5천만 원, 사체처리비로 3억원이 책정됐다고 공개했습니다.

현재 농가에서 사육하는 반달가슴곰은 80년대 말레이시아와 대만, 일본 등에서 농가 소득용으로 도입했지만, 국제협약에 따라 교역이 금지된 이후 사육농가들이 대책마련을 호소해왔습니다.
  • 환경부장관, ‘사육곰은 보존가치 없는 것’ 발언 논란
    • 입력 2013.11.01 (20:27)
    단신뉴스
환경부장관이 국정감사장에서 '사육 곰은 보존가치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성규 환경부장관은 오늘 환경노동위 국감에서, 정부의 사육 곰 대책은 단계적 도살이냐는 장하나 민주당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토종혈통으로 알려진 우수리산 2마리 외에는 보존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CITES, 즉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에 따라 국제적으로 모든 곰이 보호종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육 곰은 국내적인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앞서 장하나 의원은 환경부가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사육곰 증식금지 조치 등 추진' 문서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사육곰 중 990여 마리의 도축비로 1억5천만 원, 사체처리비로 3억원이 책정됐다고 공개했습니다.

현재 농가에서 사육하는 반달가슴곰은 80년대 말레이시아와 대만, 일본 등에서 농가 소득용으로 도입했지만, 국제협약에 따라 교역이 금지된 이후 사육농가들이 대책마련을 호소해왔습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