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맥시코 지진 현장 가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멕시코 지진 현장을 가다
멕시코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엔 아직도 매몰자가 많아서 필사의 구조작업도 벌어지고...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환경부장관, ‘사육곰은 보존가치 없는 것’ 발언 논란
입력 2013.11.01 (20:27) 단신뉴스
환경부장관이 국정감사장에서 '사육 곰은 보존가치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성규 환경부장관은 오늘 환경노동위 국감에서, 정부의 사육 곰 대책은 단계적 도살이냐는 장하나 민주당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토종혈통으로 알려진 우수리산 2마리 외에는 보존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CITES, 즉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에 따라 국제적으로 모든 곰이 보호종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육 곰은 국내적인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앞서 장하나 의원은 환경부가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사육곰 증식금지 조치 등 추진' 문서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사육곰 중 990여 마리의 도축비로 1억5천만 원, 사체처리비로 3억원이 책정됐다고 공개했습니다.

현재 농가에서 사육하는 반달가슴곰은 80년대 말레이시아와 대만, 일본 등에서 농가 소득용으로 도입했지만, 국제협약에 따라 교역이 금지된 이후 사육농가들이 대책마련을 호소해왔습니다.
  • 환경부장관, ‘사육곰은 보존가치 없는 것’ 발언 논란
    • 입력 2013.11.01 (20:27)
    단신뉴스
환경부장관이 국정감사장에서 '사육 곰은 보존가치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성규 환경부장관은 오늘 환경노동위 국감에서, 정부의 사육 곰 대책은 단계적 도살이냐는 장하나 민주당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토종혈통으로 알려진 우수리산 2마리 외에는 보존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CITES, 즉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에 따라 국제적으로 모든 곰이 보호종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육 곰은 국내적인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앞서 장하나 의원은 환경부가 기획재정부에 신청한 '사육곰 증식금지 조치 등 추진' 문서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사육곰 중 990여 마리의 도축비로 1억5천만 원, 사체처리비로 3억원이 책정됐다고 공개했습니다.

현재 농가에서 사육하는 반달가슴곰은 80년대 말레이시아와 대만, 일본 등에서 농가 소득용으로 도입했지만, 국제협약에 따라 교역이 금지된 이후 사육농가들이 대책마련을 호소해왔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