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등심함량 허위표시’ 돈까스 제조업체 대표 벌금형
입력 2013.11.14 (20:59) 사회
서울 서부지방법원 형사1단독은 돈가스 등심 함량을 허위표시해 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돈까스 제조업체 대표 김 모씨 등 4명에 대해 5백만원에서 3천만원에 이르는 벌금형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돈가스 제조 과정에서 업체의 함량 표시방법이 타당하지 않고 해당 돈까스의 등심 함량이 미달된 것은 명백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등은 제품 포장지에 표시된 양보다 등심이 적게 들어간 돈가스 78억원 어치를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등심함량 허위표시’ 돈까스 제조업체 대표 벌금형
    • 입력 2013.11.14 (20:59)
    사회
서울 서부지방법원 형사1단독은 돈가스 등심 함량을 허위표시해 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돈까스 제조업체 대표 김 모씨 등 4명에 대해 5백만원에서 3천만원에 이르는 벌금형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돈가스 제조 과정에서 업체의 함량 표시방법이 타당하지 않고 해당 돈까스의 등심 함량이 미달된 것은 명백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등은 제품 포장지에 표시된 양보다 등심이 적게 들어간 돈가스 78억원 어치를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