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초 국내 기술 수상함 구조함 ‘통영함’ 진수
입력 2012.09.04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최초 국내 기술 수상함 구조함 ‘통영함’ 진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른 함정을 구조하는 함정을 수상함 구조함이라고 하는데요.

순수 우리 기술로 처음 만들어진 수상함 구조함 '통영함'이 오늘 선보였습니다.

진수식 현장을 최세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침몰한 천안함.

당시 사고 해역에는 구조를 위해 2천400톤급 광양함과 평택함이 투입됐습니다.

이 두 구조함은 건조된 지 44년이 된 것으로, 지난 1996년 미국 해군에서 퇴역한 뒤 우리 해군이 운용하고 있습니다.

한국 해군 최초로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수상함 구조함인 '통영함'입니다.

3천500톤급으로 300톤 이상 선박도 인양할 수 있고, 독도 함 급의 대형수송함까지 예인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승주(대령/방위사업청 상륙함사업팀장) : "통영함은 우리 해군의 안정적 작전 지원은 물론 각종 해난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투입 가능한..."

최대 수중 3천미터까지 탐색할 수 있는 수중 무인 탐사기 등 최첨단 구조장비가 탑재됐습니다.

또, 구조요원들이 응급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챔버'도 기존 구조함의 4배인 8명까지 수용할 수 있습니다.

최대 속력은 시속 39km, 해군기지사령부가 있는 진해항에서 전국 어디든 24시간 안에 도착하는 신속한 대응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황상귀(대우조선해양 방산사업팀장) : "평택 함에 비해서 5노트 정도 빠르게 설계되었고, 수중 깊이도 500m 더 내려가는 것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진수식을 마친 통영 함은 시험평가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 해군에 인도돼 다양한 구조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세진입니다.
  • 최초 국내 기술 수상함 구조함 ‘통영함’ 진수
    • 입력 2012.09.04 (22:01)
    뉴스 9
최초 국내 기술 수상함 구조함 ‘통영함’ 진수
<앵커 멘트>

다른 함정을 구조하는 함정을 수상함 구조함이라고 하는데요.

순수 우리 기술로 처음 만들어진 수상함 구조함 '통영함'이 오늘 선보였습니다.

진수식 현장을 최세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침몰한 천안함.

당시 사고 해역에는 구조를 위해 2천400톤급 광양함과 평택함이 투입됐습니다.

이 두 구조함은 건조된 지 44년이 된 것으로, 지난 1996년 미국 해군에서 퇴역한 뒤 우리 해군이 운용하고 있습니다.

한국 해군 최초로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수상함 구조함인 '통영함'입니다.

3천500톤급으로 300톤 이상 선박도 인양할 수 있고, 독도 함 급의 대형수송함까지 예인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승주(대령/방위사업청 상륙함사업팀장) : "통영함은 우리 해군의 안정적 작전 지원은 물론 각종 해난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투입 가능한..."

최대 수중 3천미터까지 탐색할 수 있는 수중 무인 탐사기 등 최첨단 구조장비가 탑재됐습니다.

또, 구조요원들이 응급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챔버'도 기존 구조함의 4배인 8명까지 수용할 수 있습니다.

최대 속력은 시속 39km, 해군기지사령부가 있는 진해항에서 전국 어디든 24시간 안에 도착하는 신속한 대응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황상귀(대우조선해양 방산사업팀장) : "평택 함에 비해서 5노트 정도 빠르게 설계되었고, 수중 깊이도 500m 더 내려가는 것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진수식을 마친 통영 함은 시험평가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 해군에 인도돼 다양한 구조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세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