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국장 발효시키는 ‘고초균’ 한우 성장 촉진
입력 2013.08.20 (08:51) 수정 2013.08.20 (08:5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청국장 발효시키는 ‘고초균’ 한우 성장 촉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국장을 발효시키는 유익한 균이 한우의 성장을 촉진해서 사육 기간을 줄여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축산 농민들의 사료비 걱정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6개월 된 이 한우, 몸집이 유난히 커보입니다.

청국장을 발효시키는 균인 '고초균'을 2년간 쌀겨와 섞여 먹인 결과입니다.

현재 몸무게는 768kg.

일반 사료만 먹였거나 다른 유익균을 먹인 같은 나이의 한우보다 무게가 최대 180kg, 30% 더 나갑니다.

<인터뷰> 이상혁 : "처음에는 잘 모르다가 4백kg 이상 돼서는 차이가, 체중이 느는 게 너무 차이 나게 눈에 보였습니다."

청국장을 만들 때 볏짚에서 증식되는 '고초균'이 소의 장내 미생물을 빠르게 늘려 성장을 촉진하기 때문입니다.

도축 무게인 7백kg이 될 때까지 고초균을 먹인 한우는 27달이 걸려, 평균 사육 기간보다 넉 달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육질 등급은 어떨까?

등을 초음파로 검사해 보니 지방이 골고루 분포돼 일반 한우보다 등급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축산농협 직원 : "육질 등급은 '1등급 상' 정도로 나왔고요. 평균 정도에서 조금 상회하는 수준입니다."

사육 기간이 짧아짐에 따라, 사료비가 크게 줄어들어 농가에는 생산비 절감이 기대됩니다.

<인터뷰> 임성일 (박사/한국식품연구원 발효기능연구단) : "한국 전체를 봤을 때에는 약 9600억 원 정도의 사료를 절감할 수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연구팀은 중국 대규모 소 사육업체가 연구 결과에 큰 관심을 보여 다음달 중국에 쌀겨를 섞은 고초균 분말을 수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청국장 발효시키는 ‘고초균’ 한우 성장 촉진
    • 입력 2013.08.20 (08:51)
    • 수정 2013.08.20 (08:55)
    아침뉴스타임
청국장 발효시키는 ‘고초균’ 한우 성장 촉진
<앵커 멘트>

청국장을 발효시키는 유익한 균이 한우의 성장을 촉진해서 사육 기간을 줄여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축산 농민들의 사료비 걱정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6개월 된 이 한우, 몸집이 유난히 커보입니다.

청국장을 발효시키는 균인 '고초균'을 2년간 쌀겨와 섞여 먹인 결과입니다.

현재 몸무게는 768kg.

일반 사료만 먹였거나 다른 유익균을 먹인 같은 나이의 한우보다 무게가 최대 180kg, 30% 더 나갑니다.

<인터뷰> 이상혁 : "처음에는 잘 모르다가 4백kg 이상 돼서는 차이가, 체중이 느는 게 너무 차이 나게 눈에 보였습니다."

청국장을 만들 때 볏짚에서 증식되는 '고초균'이 소의 장내 미생물을 빠르게 늘려 성장을 촉진하기 때문입니다.

도축 무게인 7백kg이 될 때까지 고초균을 먹인 한우는 27달이 걸려, 평균 사육 기간보다 넉 달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육질 등급은 어떨까?

등을 초음파로 검사해 보니 지방이 골고루 분포돼 일반 한우보다 등급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축산농협 직원 : "육질 등급은 '1등급 상' 정도로 나왔고요. 평균 정도에서 조금 상회하는 수준입니다."

사육 기간이 짧아짐에 따라, 사료비가 크게 줄어들어 농가에는 생산비 절감이 기대됩니다.

<인터뷰> 임성일 (박사/한국식품연구원 발효기능연구단) : "한국 전체를 봤을 때에는 약 9600억 원 정도의 사료를 절감할 수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연구팀은 중국 대규모 소 사육업체가 연구 결과에 큰 관심을 보여 다음달 중국에 쌀겨를 섞은 고초균 분말을 수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