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차정인기자의 T-Time
  • 차정인 기자의 ‘T타임’
    급변하는 세상, 여러분은 어떤 미래를 꿈꾸고 계신가요?
    미래를 선도하는 테크놀로지는 더 이상 어렵고 딱딱한 분야가 아닙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마트폰과 24시간 함께하고 노트북, 태블릿 등으로 생활을 합니다.

    심지어 사물인터넷이라 하여 시계를 비롯한 가전제품들까지도 네트워크에 연결되고 있습니다.
    또한 수많은 정보들은 ‘빅데이터’라는 이름으로 나의 생활 전반을 관찰하고 있습니다.
    테크놀로지에 종속될 것이냐 테크놀로지를 적극 활용할 것이냐는 거스를 수 없는 선택의 문제가 됐습니다.

    KBS 차정인 기자의 T타임은 복잡하고 멀게만 느껴지는 IT를 ‘내’것으로 만들기 위한 정보와
    뉴스를 제공합니다. 국내 유일의 테크놀로지 전문 방송 프로그램으로서 여러분들의 테크놀로지
    갈증을 풀어드리고자 합니다. 차 한잔 마실 시간이면 테크놀로지의 트렌드를 모두 파악할 수
    있는 여러분의 ‘미래’를 디자인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T타임 코너 소개>

    T타임은 모두 4개의 코너로 구성돼 있습니다. ‘오늘의T’, ‘테크쑤다’, ‘위클리T’,
    ‘T트렌드’와 같은 각기 다른 코너를 통해 테크놀로지 주제를 알기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고
    있으며 매년 여름에는 강연, 공연, 전시가 어우러진 시청자 참여 공개방송
    <IT콘서트>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 오늘의T : 스마트 시대에 꼭 필요한 IT 지식과 정보.
      테크놀로지 이슈와 관련된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합니다.
    • 테크수다 : 어려운 테크 이슈를 재미있게 ‘수다’로 풀어봅니다.
      국내 IT 전문 매체 기자들과 함께 합니다.
    • 위클리T : 국내외 주요 IT 뉴스를 전달합니다.
      T캐스터 김소정 양과 함께 합니다.
    • T트렌드 : 국내외 새로운 IT 비즈니스 모델과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IT 전문 컨설팅 그룹 ‘로아컨설팅’ 컨설턴트들과 함께 합니다.

      #T타임은 디지털 저널리즘를 구현하기 위해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서
      방송에 담지 못한 다양한 이야기, 풀영상, NG영상 등을 별도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T타임 페이스북 페이지 : https://www.facebook.com/kbsttime

      #T타임은 지상파 KBS 1TV를 비롯해 KBS 디지털뉴스, 팟캐스트, 유투브,
      페이스북,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 진행자 소개
    차정인 사진
    • 차정인
    • 이메일:jicha@kbs.co.kr
    •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twinscha
    입사년도
    2006년 공채 31기
    저술
    미래의 디지털&IT 트렌드를 읽다 / KBS 차정인 기자의 T타임
    소개
    그동안 뉴미디어 전용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제작해왔다.
    뉴스를 알기 쉽게 풀어주는 ‘뉴스풀이’, 경제 전문 강의
    콘텐츠인 ‘최진기의 생존경제’ 등을 연출했다.
    카이스트 미래전략대학원에서 과학저널리즘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수차례 KBS 우수 프로그램상을 수상했고 정보문화 유공 미래부장관
    표창 등을 받았다. 현재는 IT 테크놀로지 지식의 대중화를 위한
    <차정인 기자의 T타임>으로 매주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