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총리 골프 파문 뉴스 9 총리 사퇴로 與 역학 구도 변화 조짐

입력 2006.03.15 (22:23)

수정 2018.08.29 (15:00)

<앵커 멘트>

이 총리의 퇴임으로 여권내 역학 구도가 바뀔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당과 정동영 의장의 위상이 한층 강화될 것이란데 이견이 없습니다.

이춘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은 오늘 확대간부회의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이해찬 총리의 사의를 수용한 배경을 공개했습니다.

<녹취> 정동영(열린우리당 의장) : "이 총리 유임쪽 생각도 많이 갖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당의 의견 받아 들이기로 수용 결정하셨습니다."

노 대통령의 판단에 당과 정 의장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는 뜻입니다.

골프 파문 수습 과정에서 보여준 정 의장의 지도력을 은연중에 내보이는 듯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녹취> 정동영(열린우리당 의장) : "단합된 모습을 보인 데 대해서 잘된 일로서 높이 평가한다는 말씀도 있었습니다."

당내에선 실세 총리였던 이 총리 사퇴를 계기로 여권내 힘의 중심축이 정 의장에게 급속히 쏠릴 것이란 얘기들이 무성합니다.

나아가 그동안 청와대와 정부가 일방적으로 주도했던 정책 조율에서도 당 우위로 가시화될 것이란 기대감도 적지 않습니다.

정 의장도 이런 여세를 몰아 다음주쯤 강금실 전 장관 등 외부인사 영입을 매듭짓고 본격적인 지방선거 채비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총리 사퇴로 정 의장이 이제 지방 선거 결과에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하는 만큼 이번 사태가 양날의 칼이란 얘기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이해찬 총리 골프 파문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