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대장균군 검출 기준 완화

입력 2010.01.26 (13:37) 수정 2010.01.26 (16: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수십 년 동안 유지해 온 분유의 대장균군 검출 기준을 완화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은 2008년 12월 관련 규정을 개정하면서 분유에서 대장균군의 검출을 일절 허용하지 않던 것을 완화해 일부 검출을 허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새로 바뀐 기준은 '1그램 짜리 5개 시료 가운데 단 1개에서만 대장균군 검출을 허용하되 10마리 이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장균군은 대장균을 포함해 비슷한 유형의 여러 세균을 통틀어 일컬으며 위생상태를 보여주는 지표 세균인데, 정부의 이 같은 기준 완화는 식품 안전성 강화 추세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 수의과학검역원은 국제식품규격위원회, 코덱스의 권고 기준에 맞춰 기준을 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분유 대장균군 검출 기준 완화
    • 입력 2010-01-26 13:37:40
    • 수정2010-01-26 16:49:07
    환경·보건
정부가 수십 년 동안 유지해 온 분유의 대장균군 검출 기준을 완화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은 2008년 12월 관련 규정을 개정하면서 분유에서 대장균군의 검출을 일절 허용하지 않던 것을 완화해 일부 검출을 허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새로 바뀐 기준은 '1그램 짜리 5개 시료 가운데 단 1개에서만 대장균군 검출을 허용하되 10마리 이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장균군은 대장균을 포함해 비슷한 유형의 여러 세균을 통틀어 일컬으며 위생상태를 보여주는 지표 세균인데, 정부의 이 같은 기준 완화는 식품 안전성 강화 추세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 수의과학검역원은 국제식품규격위원회, 코덱스의 권고 기준에 맞춰 기준을 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