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물가 폭등…주민들 반감”

입력 2010.01.26 (14:48) 수정 2010.01.26 (15: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말 단행된 화폐 개혁 이후 북한 내 물가가 폭등세를 보이고 있어 주민들이 크게 동요하고 있다고 대북인권단체 '좋은벗들'이 전했습니다.

좋은 벗들은 소식지를 통해 "쌀값이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고, 함경북도 청진시에서는 이달 15일 ㎏당 240원에서 24일에는 천 백원까지 치솟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양, 해주 등 주요도시 쌀값이 300원을 넘어섰으며, 상인들이 쌀을 팔지 않고 가격만 올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좋은 벗들은 "물가 폭등으로 새 경제관리 조치에 대한 주민들의 반감도 날로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함께 암시장 환율도 평양, 신의주 등에서는 이미 미화 1달러 당 420원까지 올랐으며 조만간 600원 선을 넘길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한, 물가 폭등…주민들 반감”
    • 입력 2010-01-26 14:48:01
    • 수정2010-01-26 15:56:19
    정치
지난해 11월 말 단행된 화폐 개혁 이후 북한 내 물가가 폭등세를 보이고 있어 주민들이 크게 동요하고 있다고 대북인권단체 '좋은벗들'이 전했습니다. 좋은 벗들은 소식지를 통해 "쌀값이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고, 함경북도 청진시에서는 이달 15일 ㎏당 240원에서 24일에는 천 백원까지 치솟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양, 해주 등 주요도시 쌀값이 300원을 넘어섰으며, 상인들이 쌀을 팔지 않고 가격만 올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좋은 벗들은 "물가 폭등으로 새 경제관리 조치에 대한 주민들의 반감도 날로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함께 암시장 환율도 평양, 신의주 등에서는 이미 미화 1달러 당 420원까지 올랐으며 조만간 600원 선을 넘길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