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언어마비에 ‘노래 치료’가 도움

입력 2010.02.22 (11:48) 수정 2010.02.22 (11: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뇌졸중으로 인한 언어기능 마비는 노래로 풀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대 연구소의 고트프리드 슐라우그 박사는 뇌졸중에 의한 언어장애는 말에 가락을 붙여 노래로 부르게 하는 ’멜로디 억양 치료법’으로 완화시킬수 있다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 저널 인터넷판은 보도했습니다.



’멜로디 억양 치료법’은 손으로 박자를 맞추면서 하고 싶은 말을 노래로 부르게 하는 방법입니다.



슐라우그 박사는 뇌졸중으로 언어기능이 마비된 환자 12명을 이 치료법으로 하루 한 시간 반씩 15주에 걸쳐 연습시킨 결과, 하고 싶은 말을 노래로 또렷하게 발음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치료법이 효과가 있는 것은 목소리를 언어로 표현하는 뇌 부위와 노래로 표현하는 부위가 다르기 때문인 것 같다고 슐라우그 박사는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과학진흥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뇌졸중 언어마비에 ‘노래 치료’가 도움
    • 입력 2010-02-22 11:48:00
    • 수정2010-02-22 11:53:19
    연구해봤어요
뇌졸중으로 인한 언어기능 마비는 노래로 풀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대 연구소의 고트프리드 슐라우그 박사는 뇌졸중에 의한 언어장애는 말에 가락을 붙여 노래로 부르게 하는 ’멜로디 억양 치료법’으로 완화시킬수 있다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 저널 인터넷판은 보도했습니다.

’멜로디 억양 치료법’은 손으로 박자를 맞추면서 하고 싶은 말을 노래로 부르게 하는 방법입니다.

슐라우그 박사는 뇌졸중으로 언어기능이 마비된 환자 12명을 이 치료법으로 하루 한 시간 반씩 15주에 걸쳐 연습시킨 결과, 하고 싶은 말을 노래로 또렷하게 발음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치료법이 효과가 있는 것은 목소리를 언어로 표현하는 뇌 부위와 노래로 표현하는 부위가 다르기 때문인 것 같다고 슐라우그 박사는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과학진흥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