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주민이 전하는 당시 상황

입력 2010.03.27 (10: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늦은 밤 일어난 갑작스러운 상황에 백령도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야 했습니다.

주민들이 전하는 당시 상황, 이재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느 때와 다름없었던 평온한 밤이었지만, 난데없이 울린 포성 같은 소리에 주민들 모두 잠을 깨야 했습니다.

<녹취> 허정금(백령도 주민) : "11시쯤 포 사격 소리 들렸고 그거 들으면서 잠을 깼죠."

대포 소리 같은 게 한참 동안이나 계속됐습니다.

<녹취> 백령도 주민 : "포 소리 났어요. 포 소리가 막 났거든요. 한참 났어요. 지금 헬리콥터도 뜨고..."

백령도 주민들 특유의 직감으로 뭔가 돌발상황이 터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녹취> 김정욱(백령도 진천1리 이장) : "처음엔 당황했죠. 이거 뭔가 터졌구나. 어느 방면으로 귀를 기울여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밖에 나와도 다들 모르고...일부는 북과 도발이 있지 않았나, 굉장히 불안에 떨었죠."

뭐가 뭔지 어리둥절한 상황에서 주민들이 기댈 수 있었던 건 텔레비전 속보였습니다.

북측의 도발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보도에 그나마 마음을 놓을 수 있었습니다.

<녹취> 김정욱(백령도 진천1리 이장) "지금은 조금 안심하는 게, 더이상 포소리도 나지 않고 그렇다고 전쟁이 나는 선포도 없고, 안심하고 다 들어갔어요."

주민들은 사태가 더 이상 확대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한숨을 돌렸지만, 많은 주민들이 새벽까지 잠을 이루는 못하고 다시 집밖으로 나오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백령도 주민이 전하는 당시 상황
    • 입력 2010-03-27 10:32: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늦은 밤 일어난 갑작스러운 상황에 백령도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야 했습니다. 주민들이 전하는 당시 상황, 이재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여느 때와 다름없었던 평온한 밤이었지만, 난데없이 울린 포성 같은 소리에 주민들 모두 잠을 깨야 했습니다. <녹취> 허정금(백령도 주민) : "11시쯤 포 사격 소리 들렸고 그거 들으면서 잠을 깼죠." 대포 소리 같은 게 한참 동안이나 계속됐습니다. <녹취> 백령도 주민 : "포 소리 났어요. 포 소리가 막 났거든요. 한참 났어요. 지금 헬리콥터도 뜨고..." 백령도 주민들 특유의 직감으로 뭔가 돌발상황이 터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녹취> 김정욱(백령도 진천1리 이장) : "처음엔 당황했죠. 이거 뭔가 터졌구나. 어느 방면으로 귀를 기울여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밖에 나와도 다들 모르고...일부는 북과 도발이 있지 않았나, 굉장히 불안에 떨었죠." 뭐가 뭔지 어리둥절한 상황에서 주민들이 기댈 수 있었던 건 텔레비전 속보였습니다. 북측의 도발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보도에 그나마 마음을 놓을 수 있었습니다. <녹취> 김정욱(백령도 진천1리 이장) "지금은 조금 안심하는 게, 더이상 포소리도 나지 않고 그렇다고 전쟁이 나는 선포도 없고, 안심하고 다 들어갔어요." 주민들은 사태가 더 이상 확대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한숨을 돌렸지만, 많은 주민들이 새벽까지 잠을 이루는 못하고 다시 집밖으로 나오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