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수중 수색 중단…인양 준비 본격화

입력 2010.04.04 (07: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군 당국이 함체 내부의 실종자 수색을 중단하고,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침몰한 천안함 인양 준비에 들어갑니다.

국방부 연결합니다.

김기현 기자, 인양 준비 작업, 어떻게 진행됩니까?

<리포트>

네, 군 당국은 그동안 침몰한 천안함의 인양 방식과 시기를 놓고 민간 전문가 등과 협의를 계속해 왔습니다.

인양 작업은 원래 이번 주초 쯤 본격화할 방침이었습니다.

하지만, 어제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 중단을 요구하면서 이를 받아들여 당장 오늘부터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군은 현재 함체를 끌어올릴 대형 크레인과 바지선 등 장비들을 소청도 등 사고 해역 인근에 대기시켜 놓은 상탭니다.

하지만, 당장 이들 장비를 쓰지는 않고 잠수 전문가들이 해저지형이나 함체 규모 그리고 무게 등을 먼저 조사한 뒤, 인양 방식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지금으로서는 함체를 굵은 쇠사슬로 휘감아 크레인으로 들어올리는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군은 다행히 앞으로 조류가 약해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인양 준비는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지난 2002년 2차 연평해전 당시 침몰한 고속정을 인양하는데 17일이 걸린 점 등으로 볼 때, 실제 함체가 인양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군은 또, 앞으로 발견되는 시신은 평택 2함대 사령부에 안치하고, 실종 장병이 모두 발견될 때까지 장례 절차 논의를 중단해 달라는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도 수용했습니다.

군은 다만, 현재 사고 해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해상 부유물 탐색 작전은 그대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군, 수중 수색 중단…인양 준비 본격화
    • 입력 2010-04-04 07:42:17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군 당국이 함체 내부의 실종자 수색을 중단하고,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침몰한 천안함 인양 준비에 들어갑니다. 국방부 연결합니다. 김기현 기자, 인양 준비 작업, 어떻게 진행됩니까? <리포트> 네, 군 당국은 그동안 침몰한 천안함의 인양 방식과 시기를 놓고 민간 전문가 등과 협의를 계속해 왔습니다. 인양 작업은 원래 이번 주초 쯤 본격화할 방침이었습니다. 하지만, 어제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 중단을 요구하면서 이를 받아들여 당장 오늘부터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군은 현재 함체를 끌어올릴 대형 크레인과 바지선 등 장비들을 소청도 등 사고 해역 인근에 대기시켜 놓은 상탭니다. 하지만, 당장 이들 장비를 쓰지는 않고 잠수 전문가들이 해저지형이나 함체 규모 그리고 무게 등을 먼저 조사한 뒤, 인양 방식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지금으로서는 함체를 굵은 쇠사슬로 휘감아 크레인으로 들어올리는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군은 다행히 앞으로 조류가 약해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인양 준비는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지난 2002년 2차 연평해전 당시 침몰한 고속정을 인양하는데 17일이 걸린 점 등으로 볼 때, 실제 함체가 인양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군은 또, 앞으로 발견되는 시신은 평택 2함대 사령부에 안치하고, 실종 장병이 모두 발견될 때까지 장례 절차 논의를 중단해 달라는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도 수용했습니다. 군은 다만, 현재 사고 해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해상 부유물 탐색 작전은 그대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