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4위 대만족’, 우즈 동반 최고”

입력 2010.04.12 (09:00) 수정 2010.04.12 (09: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탱크' 최경주(40) 선수는 12일(이하 한국시간) 제74회 마스터스골프대회 에서 공동 4위를 기록한데 대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와의 동반 플레이라는 중압감을 이겨내고 메이저대회에서 톱10에 든 것을 대단히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11언더파 277타로 타이거 우즈와 함께 공동 4위에 입상한 최경주는 "메이저 대회에 나와 4일 연속 언더파를 치고, 특히 마스터스에 출전해 언더파를 계속 친 것은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즈와 4일 연속으로 동반 플레이를 한것은 매우 즐거운 경험이었다"면서 "특히 많은 갤러리들이 타이거를 열렬하게 응원해 중압감을많이 받는 상황에서 내 샷을 유지하고 내 전략대로 게임을 이끌어 나갈 수 있었다는 점은 매우 귀중한 수확이며, 앞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거듭 만족감을 표시했다.

또 "대회 내내 즐거운 마음으로 경기를 했으며, 특히 3위를 했던 지난 2004년 마스터스 대회에 비해 올해 대회에서는 훨씬 더 향상된 기량으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어 기뻤다"면서 "작년에 비해 몸이 좋아졌고, 스윙도 파워 스윙이 가능해지면서 부담이 적어졌고, 특히 `하면 된다'는 마인드가 강하게 형성된 점이 과거와 달라진 점"이라고 강조했다.

최경주는 "오늘 13번홀에서 시간이 지연되고 있다는 통보를 받고 조금 서두르면서 샷을 하다가 1타를 잃은게 가장 아쉽다"면서 "두번째 샷 준비에 들어갔는데 관중석에서 `와' 하는 소리가 들려 샷을 중단한 뒤 다시 쳤는데 벙커에 빠졌다"면서 "이 벙커는 한번도 연습을 해보지 않은 벙커여서 실수했다"고 소개했다. 또 "14번홀에서도 두번째샷을 7번 아이언을 잡고 쳤는데 좀 길었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이어 "우즈 선수와 나흘 내내 경기를 하면서 이젠 너무 익숙해져서 갤러리들이 시끄럽지 않으면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라면서 "우즈도 자기 때문에 내가 피해를 본다고 생각했는지 내가 파를 할 때마다 다가와 `아주 잘했다'고 챙겨줄 정도로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최경주는 이어 `중간에 공동선두로 올라선 것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내 스코어만 봤지, 리더보드를 보지 않았다"면서 "13번홀 실수가 아쉽기는 했지만 필 미켈슨 선수가 워낙 잘 쳤기에 아쉬움은 없으며, 4타차 공동4위에 오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버라이존헤리티지와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취리히클래식 등 2개 PGA 투어 대회를 뛴 뒤 5월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SK텔레콤오픈에 참가해 한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최경주는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나름대로 좋은 성적을 거둬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작년에 많은 연습을 했고, 샷도 교정하는 등 많은 준비를 한 만큼 차근차근 보완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최경주 “‘4위 대만족’, 우즈 동반 최고”
    • 입력 2010-04-12 09:00:38
    • 수정2010-04-12 09:03:13
    연합뉴스
`탱크' 최경주(40) 선수는 12일(이하 한국시간) 제74회 마스터스골프대회 에서 공동 4위를 기록한데 대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와의 동반 플레이라는 중압감을 이겨내고 메이저대회에서 톱10에 든 것을 대단히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11언더파 277타로 타이거 우즈와 함께 공동 4위에 입상한 최경주는 "메이저 대회에 나와 4일 연속 언더파를 치고, 특히 마스터스에 출전해 언더파를 계속 친 것은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즈와 4일 연속으로 동반 플레이를 한것은 매우 즐거운 경험이었다"면서 "특히 많은 갤러리들이 타이거를 열렬하게 응원해 중압감을많이 받는 상황에서 내 샷을 유지하고 내 전략대로 게임을 이끌어 나갈 수 있었다는 점은 매우 귀중한 수확이며, 앞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거듭 만족감을 표시했다. 또 "대회 내내 즐거운 마음으로 경기를 했으며, 특히 3위를 했던 지난 2004년 마스터스 대회에 비해 올해 대회에서는 훨씬 더 향상된 기량으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어 기뻤다"면서 "작년에 비해 몸이 좋아졌고, 스윙도 파워 스윙이 가능해지면서 부담이 적어졌고, 특히 `하면 된다'는 마인드가 강하게 형성된 점이 과거와 달라진 점"이라고 강조했다. 최경주는 "오늘 13번홀에서 시간이 지연되고 있다는 통보를 받고 조금 서두르면서 샷을 하다가 1타를 잃은게 가장 아쉽다"면서 "두번째 샷 준비에 들어갔는데 관중석에서 `와' 하는 소리가 들려 샷을 중단한 뒤 다시 쳤는데 벙커에 빠졌다"면서 "이 벙커는 한번도 연습을 해보지 않은 벙커여서 실수했다"고 소개했다. 또 "14번홀에서도 두번째샷을 7번 아이언을 잡고 쳤는데 좀 길었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이어 "우즈 선수와 나흘 내내 경기를 하면서 이젠 너무 익숙해져서 갤러리들이 시끄럽지 않으면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라면서 "우즈도 자기 때문에 내가 피해를 본다고 생각했는지 내가 파를 할 때마다 다가와 `아주 잘했다'고 챙겨줄 정도로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최경주는 이어 `중간에 공동선두로 올라선 것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내 스코어만 봤지, 리더보드를 보지 않았다"면서 "13번홀 실수가 아쉽기는 했지만 필 미켈슨 선수가 워낙 잘 쳤기에 아쉬움은 없으며, 4타차 공동4위에 오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버라이존헤리티지와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취리히클래식 등 2개 PGA 투어 대회를 뛴 뒤 5월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SK텔레콤오픈에 참가해 한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최경주는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나름대로 좋은 성적을 거둬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작년에 많은 연습을 했고, 샷도 교정하는 등 많은 준비를 한 만큼 차근차근 보완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