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이색 주인장들의 성공 비결

입력 2010.04.12 (20:31) 수정 2010.04.12 (21: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아동복이나 화장품을 여성들 주부들만 잘 알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인기몰이를하는 별난 주인장들을 오수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아동복 매장에 들어선 두 남자.



<녹취> "어머니들이 불편해 하시니까, 지퍼를 좀 큰 걸로"



옷을 보는 안목이 예사롭지 않은 이 청년들, 알고 보니 인터넷 쇼핑몰 사장입니다.



사업에 뛰어든 지 벌써 3년째.



자식을 키운 경험이 없다 보니 주부들의 조언은 필수.



발품을 팔아가며 남대문 시장과 찜질방 등을 찾아가 주부들이 원하는 것들을 꼼꼼히 챙겼습니다



옷 모델도 무작정 아역배우 경연대회에 가서 부모님들 설득했습니다.



<인터뷰> 최성철(아동복 모델 아버지) : "되게 신기했어요, 아기를 키우지 않았던 분들인데 애들을 다루는 솜씨가 남다르셔서"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천만 원으로 시작한 사업이 이젠 한 달 매출 3천만 원대에 달합니다.



<인터뷰> 황준호,김용현(아동복 인터넷 쇼핑몰 운영자) : "코디를 완벽하게 해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소품까지 챙겨서 코디 하는데 불편없이..."



5년 전 화장품 쇼핑몰을 시작한 30대 초반의 두 남자도 처음엔 주변의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남자들이 여성 취향을 맞출 수 있겠느냐는 걱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두 남자는 적극적으로 고객의 의견을 듣는 등 나름대로 꾸준한 노력을 한 끝에, 지금은 회원 수만 13만 명이 넘는 쇼핑몰의 주인장이됐습니다.



<인터뷰> 양준석, 박철남(화장품 쇼핑몰 운영자) :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다 보니까 한 번 써보시고 반품하셔도 좋다 전화해서 신뢰를 얻었죠."



한 달에 2천만원 가까운 매출을 올리는 이 여성속옷 쇼핑몰도 운영자는 남성,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보다 고객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인다는 겁니다.



<인터뷰> 채성호(인터넷 쇼핑몰 창업 강사) : "더 열심히 하는 거죠, 내가 모르기 때문에 공부하고 정보를 알려주니까 소비자들과 같은 시각에서.."



성공의 조건은 성별도 나이도 아닌 아이디어와 끈기 그리고 남의 이야기에 귀기울이는 남다른 노력있을때 가능한 것이라고 성공한 주인장들은 귀뜸합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쇼핑몰 이색 주인장들의 성공 비결
    • 입력 2010-04-12 20:31:28
    • 수정2010-04-12 21:23:37
    뉴스타임
<앵커 멘트>

아동복이나 화장품을 여성들 주부들만 잘 알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인기몰이를하는 별난 주인장들을 오수호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아동복 매장에 들어선 두 남자.

<녹취> "어머니들이 불편해 하시니까, 지퍼를 좀 큰 걸로"

옷을 보는 안목이 예사롭지 않은 이 청년들, 알고 보니 인터넷 쇼핑몰 사장입니다.

사업에 뛰어든 지 벌써 3년째.

자식을 키운 경험이 없다 보니 주부들의 조언은 필수.

발품을 팔아가며 남대문 시장과 찜질방 등을 찾아가 주부들이 원하는 것들을 꼼꼼히 챙겼습니다

옷 모델도 무작정 아역배우 경연대회에 가서 부모님들 설득했습니다.

<인터뷰> 최성철(아동복 모델 아버지) : "되게 신기했어요, 아기를 키우지 않았던 분들인데 애들을 다루는 솜씨가 남다르셔서"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천만 원으로 시작한 사업이 이젠 한 달 매출 3천만 원대에 달합니다.

<인터뷰> 황준호,김용현(아동복 인터넷 쇼핑몰 운영자) : "코디를 완벽하게 해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소품까지 챙겨서 코디 하는데 불편없이..."

5년 전 화장품 쇼핑몰을 시작한 30대 초반의 두 남자도 처음엔 주변의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남자들이 여성 취향을 맞출 수 있겠느냐는 걱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두 남자는 적극적으로 고객의 의견을 듣는 등 나름대로 꾸준한 노력을 한 끝에, 지금은 회원 수만 13만 명이 넘는 쇼핑몰의 주인장이됐습니다.

<인터뷰> 양준석, 박철남(화장품 쇼핑몰 운영자) :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다 보니까 한 번 써보시고 반품하셔도 좋다 전화해서 신뢰를 얻었죠."

한 달에 2천만원 가까운 매출을 올리는 이 여성속옷 쇼핑몰도 운영자는 남성,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보다 고객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인다는 겁니다.

<인터뷰> 채성호(인터넷 쇼핑몰 창업 강사) : "더 열심히 하는 거죠, 내가 모르기 때문에 공부하고 정보를 알려주니까 소비자들과 같은 시각에서.."

성공의 조건은 성별도 나이도 아닌 아이디어와 끈기 그리고 남의 이야기에 귀기울이는 남다른 노력있을때 가능한 것이라고 성공한 주인장들은 귀뜸합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