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자 위한 원스톱센터 두배로 늘린다

입력 2010.07.08 (06: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찰, 전국 18곳에서 5년내 36곳으로 확충추진

경찰이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증거 채취와 피해진술 조사, 심리치료까지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지원센터를 두 배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서울과 경기에 2곳씩, 나머지 지방청별로 1곳씩 전국에 18곳인 원스톱지원센터를 5년 내에 36곳으로 늘리기 위해 구체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원스톱지원센터는 성ㆍ가정ㆍ학교 폭력의 피해자와 성매매 피해여성에 대한 신속한 상담과 의료ㆍ법률 지원을 위해 운영되는 피해자 보호시설로, 운영 주체는 여성가족부이지만 센터 1곳마다 여경 4명이 파견돼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다.

2005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 처음 설치된 원스톱지원센터는 현재 시립이나 도립의료원, 대학병원 등에 있다.

경찰이 확충 계획을 세운 것은 센터가 멀리 떨어져 있거나 홍보가 제대로 안돼 성폭행 피해 여성이 충분히 센터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성폭행 피해자 1만8천351명 가운데 센터를 이용한 피해자는 39% 수준인 7천140명에 불과하다.

경찰 관계자는 "성폭행 피해자가 센터를 이용하면 모든 것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고, 피해 진술을 할 때도 2차 피해를 볼 우려가 없지만 센터가 너무 멀어 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서울이나 경기같은 큰 지역은 동서남북에 1곳씩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제는 예산이다. 경찰은 센터 1곳을 설치하는데 6억원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는데 18곳을 확충하려면 100억원이 넘는 돈이 필요하고, 운영 주체가 여성가족부여서 경찰이 직접 예산을 확보할 수도 없다.

이에 따라 경찰은 여성가족부 등에 지속적으로 확충 필요성을 건의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도 설득해 예산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금형 경찰청 생활안전국장은 "2008년에 시립 보라매병원에 원스톱지원센터를 만들 때도 서울시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센터 확충이 절실한 만큼 여러 경로를 통해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성폭력 피해자 위한 원스톱센터 두배로 늘린다
    • 입력 2010-07-08 06:30:40
    연합뉴스
경찰, 전국 18곳에서 5년내 36곳으로 확충추진 경찰이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증거 채취와 피해진술 조사, 심리치료까지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지원센터를 두 배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서울과 경기에 2곳씩, 나머지 지방청별로 1곳씩 전국에 18곳인 원스톱지원센터를 5년 내에 36곳으로 늘리기 위해 구체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원스톱지원센터는 성ㆍ가정ㆍ학교 폭력의 피해자와 성매매 피해여성에 대한 신속한 상담과 의료ㆍ법률 지원을 위해 운영되는 피해자 보호시설로, 운영 주체는 여성가족부이지만 센터 1곳마다 여경 4명이 파견돼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다. 2005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 처음 설치된 원스톱지원센터는 현재 시립이나 도립의료원, 대학병원 등에 있다. 경찰이 확충 계획을 세운 것은 센터가 멀리 떨어져 있거나 홍보가 제대로 안돼 성폭행 피해 여성이 충분히 센터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성폭행 피해자 1만8천351명 가운데 센터를 이용한 피해자는 39% 수준인 7천140명에 불과하다. 경찰 관계자는 "성폭행 피해자가 센터를 이용하면 모든 것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고, 피해 진술을 할 때도 2차 피해를 볼 우려가 없지만 센터가 너무 멀어 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서울이나 경기같은 큰 지역은 동서남북에 1곳씩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제는 예산이다. 경찰은 센터 1곳을 설치하는데 6억원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는데 18곳을 확충하려면 100억원이 넘는 돈이 필요하고, 운영 주체가 여성가족부여서 경찰이 직접 예산을 확보할 수도 없다. 이에 따라 경찰은 여성가족부 등에 지속적으로 확충 필요성을 건의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도 설득해 예산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금형 경찰청 생활안전국장은 "2008년에 시립 보라매병원에 원스톱지원센터를 만들 때도 서울시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센터 확충이 절실한 만큼 여러 경로를 통해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