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만선 회복…카드 연체률 8년래 최저

입력 2010.07.08 (07:08) 수정 2010.07.08 (07: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미국 뉴욕증시가 급등하면서 다우지수가 만 선을 회복했습니다.

신용카드 연체율이 8년 만에 최저로 떨어지고, 소매 매출은 증가하는 등 오랜만에 긍정적인 지표들이 투자 심리를 살려냈습니다.

뉴욕에서 임장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뉴욕 증시의 다우 지수가 9천8백과 9백선에 이어 만 선까지 한 달음에 뛰어넘었습니다.

어제보다 274포인트, 2.8% 급등한 만 18 포인트로 마감됐습니다.

거래일 기준으로 닷새 만에 만 선을 되찾은 겁니다.

나스닥 지수와 S&P 500 지수는 오름폭이 더 커서 각각 3.1%씩 뛰어올랐습니다.

오늘도 저가 매수세가 이어진 가운데, 금융지주회사인 스테이트 스트리트가 낙관적인 실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은행주 강세를 이끌었습니다.

여기에, 미국의 신용카드 연체율이 8년 만에 최저로 하락했다는 소식이 투자 심리 전반을 호전시켰습니다.

미국 소매점협회가 최근 5개월간의 매출 증가율이 4년 만에 최대가 될 거라고 밝힌 점도 고무적인 신호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될 거라는 전망을 내놨지만,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는 인식이 팽배해 더 이상 악재가 되지 않았습니다.

이틀째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한동안 투자자들을 위축시켰던 이른바 '더블 딥' 공포가 일단 잦아드는 분위기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다우지수, 만선 회복…카드 연체률 8년래 최저
    • 입력 2010-07-08 07:08:29
    • 수정2010-07-08 07:45: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뉴욕증시가 급등하면서 다우지수가 만 선을 회복했습니다. 신용카드 연체율이 8년 만에 최저로 떨어지고, 소매 매출은 증가하는 등 오랜만에 긍정적인 지표들이 투자 심리를 살려냈습니다. 뉴욕에서 임장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뉴욕 증시의 다우 지수가 9천8백과 9백선에 이어 만 선까지 한 달음에 뛰어넘었습니다. 어제보다 274포인트, 2.8% 급등한 만 18 포인트로 마감됐습니다. 거래일 기준으로 닷새 만에 만 선을 되찾은 겁니다. 나스닥 지수와 S&P 500 지수는 오름폭이 더 커서 각각 3.1%씩 뛰어올랐습니다. 오늘도 저가 매수세가 이어진 가운데, 금융지주회사인 스테이트 스트리트가 낙관적인 실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은행주 강세를 이끌었습니다. 여기에, 미국의 신용카드 연체율이 8년 만에 최저로 하락했다는 소식이 투자 심리 전반을 호전시켰습니다. 미국 소매점협회가 최근 5개월간의 매출 증가율이 4년 만에 최대가 될 거라고 밝힌 점도 고무적인 신호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될 거라는 전망을 내놨지만,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는 인식이 팽배해 더 이상 악재가 되지 않았습니다. 이틀째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한동안 투자자들을 위축시켰던 이른바 '더블 딥' 공포가 일단 잦아드는 분위기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