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스페인 ‘꽃미남 순위도 1등’

입력 2010.07.08 (08:26) 수정 2010.07.08 (09: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잘 생긴 것들이 축구도 잘하네'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대회 결승에서 맞붙게 된 네덜란드와 스페인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출전한 32개 나라 대표팀 가운데 잘 생긴 순서로 따져도 1,2위를 다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사교(社交) 사이트인 '뷰티풀피플'에서 전 세계 네티즌을 상대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의 외모를 평가하도록 한 결과 스페인은 평점 5.77점으로 1위, 네덜란드가 5.73점으로 2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사이트는 전 세계 190개 나라에서 60만 명 이상의 회원이 가입해 있으며  회원이 되려면 일정한 외모의 조건을 갖춰야 한다. 



    네티즌들의 평가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8일 오전 현재 20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32개 나라 선수들의 외모 평가를 보면 스페인과 네덜란드 외에 5점대를 받은 나라는 이탈리아(5.22점), 미국(5.18점), 브라질(5.09점), 독일(5.05점)이 있었다. 



    북한과 한국은 꼴찌를 다퉜다. 북한이 본선 출전국 32개국 가운데 32위(3.19점)에 자리 잡은 가운데 한국은 31위(3.39점)에 머물렀다.



    일본은 25위(3.78점)에 올라 한국과 북한에 비해 외모가 나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개인별 점수를 보면 페르난도 토레스(스페인)가 7.73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7.52점, 요안 구르퀴프(프랑스) 7.15점, 카카(브라질) 7.13점 등의  평점으로 '글로벌 꽃미남 스타'로 공인받았다. 



    안정환(다롄)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3.82점)을 받았고  김형일(포항)이 3.64점으로 그 다음이었지만 전체적으로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스페인에서 가장 점수가 낮은 카를레스 푸욜(3.97점)만 못하다. 



    '못생긴 선수' 1위에는 라피크 사이피(알제리)가 올라 있다. 



    엔드리 토마스(온두라스)가 뒤를 이었다.



    축구 실력으로는 세계 정상급인 느왕쿼 카누(나이지리아) 2.93점, 앙헬  디마리아(아르헨티나) 3.01점, 프랑크 리베리(프랑스) 3.04점, 웨인 루니(잉글랜드)  3.15점 등은 모두 '못 생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네덜란드-스페인 ‘꽃미남 순위도 1등’
    • 입력 2010-07-08 08:26:24
    • 수정2010-07-08 09:18:10
    연합뉴스

 '잘 생긴 것들이 축구도 잘하네'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대회 결승에서 맞붙게 된 네덜란드와 스페인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출전한 32개 나라 대표팀 가운데 잘 생긴 순서로 따져도 1,2위를 다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사교(社交) 사이트인 '뷰티풀피플'에서 전 세계 네티즌을 상대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의 외모를 평가하도록 한 결과 스페인은 평점 5.77점으로 1위, 네덜란드가 5.73점으로 2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사이트는 전 세계 190개 나라에서 60만 명 이상의 회원이 가입해 있으며  회원이 되려면 일정한 외모의 조건을 갖춰야 한다. 

    네티즌들의 평가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8일 오전 현재 20만 명이 넘는 네티즌들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32개 나라 선수들의 외모 평가를 보면 스페인과 네덜란드 외에 5점대를 받은 나라는 이탈리아(5.22점), 미국(5.18점), 브라질(5.09점), 독일(5.05점)이 있었다. 

    북한과 한국은 꼴찌를 다퉜다. 북한이 본선 출전국 32개국 가운데 32위(3.19점)에 자리 잡은 가운데 한국은 31위(3.39점)에 머물렀다.

    일본은 25위(3.78점)에 올라 한국과 북한에 비해 외모가 나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개인별 점수를 보면 페르난도 토레스(스페인)가 7.73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7.52점, 요안 구르퀴프(프랑스) 7.15점, 카카(브라질) 7.13점 등의  평점으로 '글로벌 꽃미남 스타'로 공인받았다. 

    안정환(다롄)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3.82점)을 받았고  김형일(포항)이 3.64점으로 그 다음이었지만 전체적으로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스페인에서 가장 점수가 낮은 카를레스 푸욜(3.97점)만 못하다. 

    '못생긴 선수' 1위에는 라피크 사이피(알제리)가 올라 있다. 

    엔드리 토마스(온두라스)가 뒤를 이었다.

    축구 실력으로는 세계 정상급인 느왕쿼 카누(나이지리아) 2.93점, 앙헬  디마리아(아르헨티나) 3.01점, 프랑크 리베리(프랑스) 3.04점, 웨인 루니(잉글랜드)  3.15점 등은 모두 '못 생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