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차량도 가스 누출…안전 관리 미흡

입력 2010.08.14 (07:55) 수정 2010.08.14 (08: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CNG 버스 폭발 사고 이후 가스 차량의 안전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상당수 LPG 차량에서도 가스가 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형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지만, 운전자나 충전소 모두 제대로 된 안전 점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LPG 충전소입니다.



검침기를 이용해 충전을 끝낸 승용차의 가스 누출 여부를 알아봤습니다.



<현장음> "삐리리리리~!"



날카로운 경고음이 울립니다.



가스가 새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비누방울을 묻히자, 엔진룸 3곳에서 가스가 새고 있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녹취> LPG 차량 운전자:"진단받았을 때 조금 새는 게 있다 그래가 지고요, 양쪽 기화기를 새로 바꿨거든요?"



잠시 뒤 들어온 또 다른 차량에 검침기를 갖다대자, 역시 경보음이 울립니다.



<현장음> "삐리리리리~!"



이렇게 새는 LP 가스가 얼마나 위험한지 알아봤습니다.



15분 정도 가스를 새 나오게 한 뒤 불꽃을 일으키자, 큰 폭발음과 함께 차문과 유리창이 날아갑니다.



이렇게 LP 가스 누출로 차가 폭발하거나 불이 붙는 사고는 최근 5년간 10건 가까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런 사고를 막기 위해 충전소에서 가스를 넣을 때 운전자들이 요청할 경우 검침기 등을 이용해 반드시 가스누출 여부를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녹취> LPG 충전소 직원(음성변조):"힘들고 그런 걸 떠나서 바쁠 때는 사람 일하기 바쁜데 할 시간이 없다고요."



현재 등록된 LPG 차량은 전국적으로 240만여 대.



특히 5년 이상 됐거나 LPG로 개조한 차의 경우 가스 누출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해야 합니다.



LP 가스는 공기보다 무거워 새 나온 상태에서도 흩어지지 않아 적은 양으로도 폭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LPG 차량도 가스 누출…안전 관리 미흡
    • 입력 2010-08-14 07:55:37
    • 수정2010-08-14 08:06:54
    뉴스광장
<앵커 멘트>

CNG 버스 폭발 사고 이후 가스 차량의 안전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상당수 LPG 차량에서도 가스가 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형 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지만, 운전자나 충전소 모두 제대로 된 안전 점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LPG 충전소입니다.

검침기를 이용해 충전을 끝낸 승용차의 가스 누출 여부를 알아봤습니다.

<현장음> "삐리리리리~!"

날카로운 경고음이 울립니다.

가스가 새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비누방울을 묻히자, 엔진룸 3곳에서 가스가 새고 있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녹취> LPG 차량 운전자:"진단받았을 때 조금 새는 게 있다 그래가 지고요, 양쪽 기화기를 새로 바꿨거든요?"

잠시 뒤 들어온 또 다른 차량에 검침기를 갖다대자, 역시 경보음이 울립니다.

<현장음> "삐리리리리~!"

이렇게 새는 LP 가스가 얼마나 위험한지 알아봤습니다.

15분 정도 가스를 새 나오게 한 뒤 불꽃을 일으키자, 큰 폭발음과 함께 차문과 유리창이 날아갑니다.

이렇게 LP 가스 누출로 차가 폭발하거나 불이 붙는 사고는 최근 5년간 10건 가까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런 사고를 막기 위해 충전소에서 가스를 넣을 때 운전자들이 요청할 경우 검침기 등을 이용해 반드시 가스누출 여부를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이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녹취> LPG 충전소 직원(음성변조):"힘들고 그런 걸 떠나서 바쁠 때는 사람 일하기 바쁜데 할 시간이 없다고요."

현재 등록된 LPG 차량은 전국적으로 240만여 대.

특히 5년 이상 됐거나 LPG로 개조한 차의 경우 가스 누출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해야 합니다.

LP 가스는 공기보다 무거워 새 나온 상태에서도 흩어지지 않아 적은 양으로도 폭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