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거포’ 박준범, 켑코45에 둥지

입력 2010.09.28 (12:47) 수정 2010.09.28 (13: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 남자 프로배구 대졸 신인 최대어인 `신인 거포' 박준범(22.한양대)이 KEPCO45에 둥지를 튼다.

박준범은 28일 오전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3층 몽블랑홀에서 2010-2011시즌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EPCO45의 지명을 받았다.

지난해 성적 역순에 따라 50% 확률의 지명권을 보유한 KEPCO45는 구슬 추첨에서 1순위 배정을 받았고 35%의 우리캐피탈, 15%의 LIG손해보험이 각각 2, 3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강만수 KEPCO45 감독은 주저 없이 올해 월드리그 국제대회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박준범을 불렀다.

2m의 장신 레프트 박준범은 지난해 신인 지명 때 대학 3학년으로 드래프트에 나왔지만 신생팀 우리캐피탈의 전력 강화를 우려한 나머지 구단들이 3학년을 배제하면서 프로 진출이 1년 늦춰졌던 차세대 에이스다.

KEPCO45는 최고의 스파이커 문성민을 현대캐피탈에 내주고 레프트 임시형과 센터 하경민을 받았고 대형 신인 박준범까지 가세하면서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 LIG, 대한항공 등 4강권 팀을 위협할 전력을 보유하게 됐다.

큰 키를 이용한 타점 높은 공격과 풍부한 국제대회 경험이 강점이지만 수비력은 보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준범은 "작년에 드래프트에 나오고도 3학년을 배제하면서 뽑히지 않았지만 올해 동기들과 함께 프로에 가게 돼 기쁘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부상 없이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결과(신인왕)도 따라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만수 KEPCO 감독은 "원했던 박준범을 뽑게 돼 기쁘다. 다음 시즌 팀의 주포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2순위 지명권을 확보한 우리캐피탈은 청소년 대표 출신의 레프트 박주형(196㎝.성균관대)을 뽑았고 3순위에 배정된 LIG손해보험은 리베로 정성민(178㎝.경기대)을 낙점했다.

이어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 삼성화재는 레프트 곽승석(192㎝.경기대)과 세터 이효동(188㎝.경희대), 센터 지태환(2m.한양대)을 각각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1라운드 역순으로 진행된 2라운드에서는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LIG, 우리캐피탈, KEPCO가 센터 이재목(2m.경희대)과 리베로 신동광(176㎝.한양대), 세터 백광언(190㎝.명지대), 센터 유재민(2m.성균관대), 라이트 김정환(196m.인하대), 세터 김천재(193m.한양대)가 각각 선택했다.

한편 이날 3라운드까지 진행된 드래프트에서는 전체 참가 신청자 28명 중 17명이 소속팀을 찾았다. 또 4라운드까지 지명을 받지 못했던 3학년 선수인 리베로 엄완용(176㎝.경기대) 등 6명은 수련 선수로 뽑혀 `연습생 신화'에 도전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신인 거포’ 박준범, 켑코45에 둥지
    • 입력 2010-09-28 12:47:23
    • 수정2010-09-28 13:21:34
    연합뉴스
올해 남자 프로배구 대졸 신인 최대어인 `신인 거포' 박준범(22.한양대)이 KEPCO45에 둥지를 튼다. 박준범은 28일 오전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3층 몽블랑홀에서 2010-2011시즌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EPCO45의 지명을 받았다. 지난해 성적 역순에 따라 50% 확률의 지명권을 보유한 KEPCO45는 구슬 추첨에서 1순위 배정을 받았고 35%의 우리캐피탈, 15%의 LIG손해보험이 각각 2, 3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강만수 KEPCO45 감독은 주저 없이 올해 월드리그 국제대회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박준범을 불렀다. 2m의 장신 레프트 박준범은 지난해 신인 지명 때 대학 3학년으로 드래프트에 나왔지만 신생팀 우리캐피탈의 전력 강화를 우려한 나머지 구단들이 3학년을 배제하면서 프로 진출이 1년 늦춰졌던 차세대 에이스다. KEPCO45는 최고의 스파이커 문성민을 현대캐피탈에 내주고 레프트 임시형과 센터 하경민을 받았고 대형 신인 박준범까지 가세하면서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 LIG, 대한항공 등 4강권 팀을 위협할 전력을 보유하게 됐다. 큰 키를 이용한 타점 높은 공격과 풍부한 국제대회 경험이 강점이지만 수비력은 보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준범은 "작년에 드래프트에 나오고도 3학년을 배제하면서 뽑히지 않았지만 올해 동기들과 함께 프로에 가게 돼 기쁘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부상 없이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결과(신인왕)도 따라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만수 KEPCO 감독은 "원했던 박준범을 뽑게 돼 기쁘다. 다음 시즌 팀의 주포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2순위 지명권을 확보한 우리캐피탈은 청소년 대표 출신의 레프트 박주형(196㎝.성균관대)을 뽑았고 3순위에 배정된 LIG손해보험은 리베로 정성민(178㎝.경기대)을 낙점했다. 이어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 삼성화재는 레프트 곽승석(192㎝.경기대)과 세터 이효동(188㎝.경희대), 센터 지태환(2m.한양대)을 각각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1라운드 역순으로 진행된 2라운드에서는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LIG, 우리캐피탈, KEPCO가 센터 이재목(2m.경희대)과 리베로 신동광(176㎝.한양대), 세터 백광언(190㎝.명지대), 센터 유재민(2m.성균관대), 라이트 김정환(196m.인하대), 세터 김천재(193m.한양대)가 각각 선택했다. 한편 이날 3라운드까지 진행된 드래프트에서는 전체 참가 신청자 28명 중 17명이 소속팀을 찾았다. 또 4라운드까지 지명을 받지 못했던 3학년 선수인 리베로 엄완용(176㎝.경기대) 등 6명은 수련 선수로 뽑혀 `연습생 신화'에 도전한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