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행 티켓, ‘94% 확률’을 잡아라!

입력 2010.09.28 (22: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지난해에 이어 또한번 만난 두산과 롯데, 벌써부터 치열한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뜨거운 관심 속에 펼쳐질 두 팀의 1차전 관전 포인트를 이성훈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히메네스-송승준, 에이스 맞대결.



1차전 승리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확률은 18번 가운데 17번으로 94%가 넘습니다.



이처럼 중요한 1차전 승리를 위해 두산은 히메네스를, 롯데는 송승준을 필승 카드로 꺼내들었습니다.



두 팀은 에이스간의 맞대결로 1차전부터 치열한 정면승부를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김경문(두산 감독) : "모든 배터리를 투입해 승리하겠다."



<인터뷰> 로이스터(롯데 감독) : "송승준이 아파서 병원에 있는데 몸이 풀리면 선발투수로 잘 해주길 바란다."



두산과 롯데의 유니폼을 바꿔 입은 홍성흔과 최준석.



홍성흔은 친정팀을 상대로 타율 0.455에 23타점, 최준석은 타율 0.338에 15타점으로 맹활약했습니다.



나란히 결승타 14개로 공동 1위에 올라있는 이들의 결정적인 한방은 1차전의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두산은 특유의 발야구로 지난해 1차전을 지고도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반면 롯데는 뼈아픈 실책으로 1차전을 이기고도 역전패했습니다.



두산의 기동력과 롯데의 실책, 두 팀의 희비를 가를 중요한 변수입니다.



여기에 발목 부상중인 타격 7관왕 이대호의 활약 여부도 1차전 승부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PO행 티켓, ‘94% 확률’을 잡아라!
    • 입력 2010-09-28 22:10:27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해에 이어 또한번 만난 두산과 롯데, 벌써부터 치열한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뜨거운 관심 속에 펼쳐질 두 팀의 1차전 관전 포인트를 이성훈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히메네스-송승준, 에이스 맞대결.

1차전 승리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확률은 18번 가운데 17번으로 94%가 넘습니다.

이처럼 중요한 1차전 승리를 위해 두산은 히메네스를, 롯데는 송승준을 필승 카드로 꺼내들었습니다.

두 팀은 에이스간의 맞대결로 1차전부터 치열한 정면승부를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김경문(두산 감독) : "모든 배터리를 투입해 승리하겠다."

<인터뷰> 로이스터(롯데 감독) : "송승준이 아파서 병원에 있는데 몸이 풀리면 선발투수로 잘 해주길 바란다."

두산과 롯데의 유니폼을 바꿔 입은 홍성흔과 최준석.

홍성흔은 친정팀을 상대로 타율 0.455에 23타점, 최준석은 타율 0.338에 15타점으로 맹활약했습니다.

나란히 결승타 14개로 공동 1위에 올라있는 이들의 결정적인 한방은 1차전의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두산은 특유의 발야구로 지난해 1차전을 지고도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반면 롯데는 뼈아픈 실책으로 1차전을 이기고도 역전패했습니다.

두산의 기동력과 롯데의 실책, 두 팀의 희비를 가를 중요한 변수입니다.

여기에 발목 부상중인 타격 7관왕 이대호의 활약 여부도 1차전 승부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