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재외공관장 민간 개방 대폭 확대

입력 2010.10.14 (10: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외교통상부는 특별채용 운영의 대부분을 행정안전부로 이관하고 재외공관장과 본부 고위직을 민간에 대폭 개방하기로 했습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정 외교부 실현을 위한 인사 조직 쇄신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번 쇄신안은 특채제도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부 특수분야를 빼고는 제도운영 대부분을 행정안전부로 이관하고, 내부 인사위원회가 인사사항을 결정할 경우 당사자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재외공관장의 경우 민간인과 타부처 공무원에 대한 개방 폭을 크게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외교소식통은 "앞으로 공관장 자리를 외교부가 독점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제도가 충실히 이행될 경우 개방비율이 중장기적으로 30% 이상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본부 1급이상 고위직 가운데 일부 직위를 개방형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고위공무원단의 경우 역량평가에서 3차례 탈락한 사람은 해당직급 임용에서 영구 배제하는 내용의 '삼진아웃제'를 시행하고, 무보직기간이 1년6개월이 경과할 경우 외무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직권면직토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과장급 이하 실무직원들에 대해서는 해당 부서장이 능력과 전문성을 기준으로 직원을 직접 선택하는 드래프트 제도를 시행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외교부, 재외공관장 민간 개방 대폭 확대
    • 입력 2010-10-14 10:55:30
    정치
외교통상부는 특별채용 운영의 대부분을 행정안전부로 이관하고 재외공관장과 본부 고위직을 민간에 대폭 개방하기로 했습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정 외교부 실현을 위한 인사 조직 쇄신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번 쇄신안은 특채제도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부 특수분야를 빼고는 제도운영 대부분을 행정안전부로 이관하고, 내부 인사위원회가 인사사항을 결정할 경우 당사자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재외공관장의 경우 민간인과 타부처 공무원에 대한 개방 폭을 크게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외교소식통은 "앞으로 공관장 자리를 외교부가 독점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제도가 충실히 이행될 경우 개방비율이 중장기적으로 30% 이상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본부 1급이상 고위직 가운데 일부 직위를 개방형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고위공무원단의 경우 역량평가에서 3차례 탈락한 사람은 해당직급 임용에서 영구 배제하는 내용의 '삼진아웃제'를 시행하고, 무보직기간이 1년6개월이 경과할 경우 외무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직권면직토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과장급 이하 실무직원들에 대해서는 해당 부서장이 능력과 전문성을 기준으로 직원을 직접 선택하는 드래프트 제도를 시행할 방침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