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하 전 삼성 부사장, 대구FC 단장

입력 2011.01.18 (19: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 대구FC가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부사장 출신인 김재하(58) 씨를 신임 단장으로 영입했다.



대구FC는 18일 오후 대구 상공회의소에서 제44회 이사회를 열고 이날 사임 의사를 표한 박종선 대표이사 겸 단장의 후임으로 김재하 전 삼성라이온즈 단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내달 1일부터 공식 업무에 들어가는 김 신임 단장은 1999년부터 삼성라이온즈 단장을 맡으며 2002년과 2005-2006년 등 삼성의 세 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김 단장은 2009년 말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나 지난해 12월 김응용 사장이 사임하는 등 삼성라이온즈 구단 수뇌부가 전면 교체되면서 함께 퇴진했다.



대구FC 관계자는 "박 전임 단장이 팀 성적 부진 등의 책임을 지고 퇴진 의사를 밝혀 지역 스포츠계에 오래 몸담은 김 단장을 새로 영입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재하 전 삼성 부사장, 대구FC 단장
    • 입력 2011-01-18 19:02:30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대구FC가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부사장 출신인 김재하(58) 씨를 신임 단장으로 영입했다.

대구FC는 18일 오후 대구 상공회의소에서 제44회 이사회를 열고 이날 사임 의사를 표한 박종선 대표이사 겸 단장의 후임으로 김재하 전 삼성라이온즈 단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내달 1일부터 공식 업무에 들어가는 김 신임 단장은 1999년부터 삼성라이온즈 단장을 맡으며 2002년과 2005-2006년 등 삼성의 세 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김 단장은 2009년 말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나 지난해 12월 김응용 사장이 사임하는 등 삼성라이온즈 구단 수뇌부가 전면 교체되면서 함께 퇴진했다.

대구FC 관계자는 "박 전임 단장이 팀 성적 부진 등의 책임을 지고 퇴진 의사를 밝혀 지역 스포츠계에 오래 몸담은 김 단장을 새로 영입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