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 팬들 위한 ‘축제 한마당’

입력 2011.01.29 (21:43) 수정 2011.01.29 (21: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현대 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첫날은 그 어느때보다 팬들과 함께하는 이벤트가 많았습니다.



1,2년차 선수들이 팬들과 만든 축제의 한마당을 정현숙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1년차 올스타의 선발로 뛰던 박찬희-이정현 콤비가 경기도중 유니폼을 갈아입고 분장을 시작합니다.



특별공연을 위한 마지막 리허설.



꼼꼼하게 안무를 점검하더니, 갑자기 팔굽혀 펴기를 실시합니다.



그리고 시작된 공연.



마지막까지 몸을 만들던 두 선수는 아이돌 가수 못지않은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이정현 : "지난번에 과감하게 못해서 후회했거든요. 오늘은 제대로..."



안재욱과 변현수의 연출된 신경전이 닭싸움으로 이어지면서, 코트는 웃음바다로 변합니다.



<인터뷰> 안재욱 : "처음하는 건데 다들 저한테 연기를 잘했다고 하더라구요."



수준급 솜씨를 뽑낸 일반인들의 3점슛과 덩크슛 경연은 참가자와 선수 모두에게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인터뷰> 이승준 : "덩크슛 하시는 분 잘하시더라구요."



<인터뷰> 우진욱(3점슛 우승자) : 내가 해도 그거는 넣겠다고 했는데 막상 쉽지 않더라."



경기에서는 31득점, 15리바운드로 원맨쇼를 펼친 이승준을 앞세워, 2년차 선배들이 1년차 후배들을 이겼습니다.



내일은 덩크왕과 3점슛왕 선발, 그리고 팬들이 뽑은 올스타들이 더욱 풍성한 이벤트를 펼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올스타전, 팬들 위한 ‘축제 한마당’
    • 입력 2011-01-29 21:43:51
    • 수정2011-01-29 21:44:34
    뉴스 9
<앵커 멘트>

현대 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첫날은 그 어느때보다 팬들과 함께하는 이벤트가 많았습니다.

1,2년차 선수들이 팬들과 만든 축제의 한마당을 정현숙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1년차 올스타의 선발로 뛰던 박찬희-이정현 콤비가 경기도중 유니폼을 갈아입고 분장을 시작합니다.

특별공연을 위한 마지막 리허설.

꼼꼼하게 안무를 점검하더니, 갑자기 팔굽혀 펴기를 실시합니다.

그리고 시작된 공연.

마지막까지 몸을 만들던 두 선수는 아이돌 가수 못지않은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이정현 : "지난번에 과감하게 못해서 후회했거든요. 오늘은 제대로..."

안재욱과 변현수의 연출된 신경전이 닭싸움으로 이어지면서, 코트는 웃음바다로 변합니다.

<인터뷰> 안재욱 : "처음하는 건데 다들 저한테 연기를 잘했다고 하더라구요."

수준급 솜씨를 뽑낸 일반인들의 3점슛과 덩크슛 경연은 참가자와 선수 모두에게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인터뷰> 이승준 : "덩크슛 하시는 분 잘하시더라구요."

<인터뷰> 우진욱(3점슛 우승자) : 내가 해도 그거는 넣겠다고 했는데 막상 쉽지 않더라."

경기에서는 31득점, 15리바운드로 원맨쇼를 펼친 이승준을 앞세워, 2년차 선배들이 1년차 후배들을 이겼습니다.

내일은 덩크왕과 3점슛왕 선발, 그리고 팬들이 뽑은 올스타들이 더욱 풍성한 이벤트를 펼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