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서 ‘제논’ 검출…인체·환경 영향 거의 없어

입력 2011.03.28 (13: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성 물질 '제논'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검출됐습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제논이 북극을 거쳐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지만 양이 극히 적어 인체나 환경에는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진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처음으로 방사성 '제논'이 검출된 곳은 강원도 북부의 방사능 측정소입니다.

특수한 목적으로 세운 '제논' 전용 방사능 관측소로,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관측 기간 동안 검출된 것입니다.

방사성 '제논'은 '세슘'이나 '요오드'와 마찬가지로, 자연계에는 존재하지 않으며 핵분열 시에만 만들어지는 물질입니다.

검출된 제논의 공기 중 최대 농도는 1㎥당 0.878 베크렐. 이를 방사선량으로 환산하면 시간당 0.0065 나노 시버트입니다.

우리나라 자연방사선 준위인 시간당 150 나노 시버트의 약 23,000분의 1 수준으로, 인체와 환경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극히 미미한 양입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출된 방사성 물질 가운데 일부가 캄차카 반도로 이동한 뒤 북극 지방을 돌아 시베리아를 거쳐 남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이에 따라 전국 70개 환경 방사선 감시센터와, 12개 방사능 관측소에서 매일 시료를 채집해 방사성 물질을 분석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일본과 가까운 울릉도와 독도 주변, 제주도 남쪽 해역, 서남부 도서지방 등의 바닷물 시료도 분석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강원도서 ‘제논’ 검출…인체·환경 영향 거의 없어
    • 입력 2011-03-28 13:01:19
    뉴스 12
<앵커 멘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방사성 물질 '제논'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검출됐습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제논이 북극을 거쳐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지만 양이 극히 적어 인체나 환경에는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진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처음으로 방사성 '제논'이 검출된 곳은 강원도 북부의 방사능 측정소입니다. 특수한 목적으로 세운 '제논' 전용 방사능 관측소로,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관측 기간 동안 검출된 것입니다. 방사성 '제논'은 '세슘'이나 '요오드'와 마찬가지로, 자연계에는 존재하지 않으며 핵분열 시에만 만들어지는 물질입니다. 검출된 제논의 공기 중 최대 농도는 1㎥당 0.878 베크렐. 이를 방사선량으로 환산하면 시간당 0.0065 나노 시버트입니다. 우리나라 자연방사선 준위인 시간당 150 나노 시버트의 약 23,000분의 1 수준으로, 인체와 환경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극히 미미한 양입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출된 방사성 물질 가운데 일부가 캄차카 반도로 이동한 뒤 북극 지방을 돌아 시베리아를 거쳐 남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이에 따라 전국 70개 환경 방사선 감시센터와, 12개 방사능 관측소에서 매일 시료를 채집해 방사성 물질을 분석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일본과 가까운 울릉도와 독도 주변, 제주도 남쪽 해역, 서남부 도서지방 등의 바닷물 시료도 분석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