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 ‘3D TV’ 유럽 대격돌

입력 2011.04.22 (22: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3D TV 경쟁에서 누가 패권을 쥘 것인가, 갈수록 흥미진진합니다.

유럽에서도 단연 한국기업들이 흐름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레드 카펫이 깔리고 배우 소피 마르소, 영화 '남과 여'의 르루슈 감독 등 세계 스타들이 잇따라 입장합니다.

영화제를 방불케하는, 한국 기업의 3D TV 시연회.

현장의 입체감이 그대로 전해지는 3D TV를 체험했습니다.

<인터뷰> 소피 마르소(영화배우) : "실제론 평면화면이지만 입체감을 느낍니다.마치 르네상스시대, 원근법을 발견한 것처럼 오늘날 3D가 창조됐습니다."

세계 최대의 3D 스크린에, 1,500명이 동시에 관람하는 최다 인원의 3D 체험으로 기네스 기록에도 올랐습니다.

<인터뷰> 변경훈(LG 전자 부사장) : "유럽은 세계의 30%를 차지하는 전략적인 시장입니다."

삼성전자도 파리 개선문 등에서 3D 첨단 기술과 문화 예술을 접목시키며 세계 시장 확대에 나섰습니다.

올해 예상되는 세계 3D TV 판매량은 2천 만대.

세계 수요의 20% 정도지만 내년엔 30%까지,더욱 급성장할 걸로 예상됩니다

누가 세계 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것인가?

뜨거운 경쟁은 이미 시작됐고 그 선두는 단연 한국 기업들이 차지한 양상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삼성전자-LG전자, ‘3D TV’ 유럽 대격돌
    • 입력 2011-04-22 22:10:12
    뉴스 9
<앵커 멘트> 3D TV 경쟁에서 누가 패권을 쥘 것인가, 갈수록 흥미진진합니다. 유럽에서도 단연 한국기업들이 흐름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레드 카펫이 깔리고 배우 소피 마르소, 영화 '남과 여'의 르루슈 감독 등 세계 스타들이 잇따라 입장합니다. 영화제를 방불케하는, 한국 기업의 3D TV 시연회. 현장의 입체감이 그대로 전해지는 3D TV를 체험했습니다. <인터뷰> 소피 마르소(영화배우) : "실제론 평면화면이지만 입체감을 느낍니다.마치 르네상스시대, 원근법을 발견한 것처럼 오늘날 3D가 창조됐습니다." 세계 최대의 3D 스크린에, 1,500명이 동시에 관람하는 최다 인원의 3D 체험으로 기네스 기록에도 올랐습니다. <인터뷰> 변경훈(LG 전자 부사장) : "유럽은 세계의 30%를 차지하는 전략적인 시장입니다." 삼성전자도 파리 개선문 등에서 3D 첨단 기술과 문화 예술을 접목시키며 세계 시장 확대에 나섰습니다. 올해 예상되는 세계 3D TV 판매량은 2천 만대. 세계 수요의 20% 정도지만 내년엔 30%까지,더욱 급성장할 걸로 예상됩니다 누가 세계 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것인가? 뜨거운 경쟁은 이미 시작됐고 그 선두는 단연 한국 기업들이 차지한 양상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