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윙크’ 김용대, 중국서 인기몰이

입력 2011.05.25 (08:08) 수정 2011.05.25 (13: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 선수와 경기를 해도 이용대에게 불리한 판정이 나오면 야유를 보내는 중국팬들이 있을 정도입니다."

'윙크보이' 이용대(삼성전기)가 제12회 세계 혼합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22~29일)가 열리는 중국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23일 한국과 잉글랜드의 대회 그룹1 D조 1차전이 열린 칭다오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중국 취재진이 한국 경기가 펼쳐진 메인 코트 주변에만 몰렸던 것.

취재진의 관심은 2008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용대에게 주로 쏠렸다.

특히 TV 카메라 취재진은 이용대가 경기장에 도착해 버스에서 내릴 때부터 밀착 취재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중국 취재진은 이용대가 사귀는 여자 친구가 있는지를 한국 취재진에 물어보는 등 사생활에도 관심을 보였다.

준수한 외모를 자랑하는 이용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중국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이 때문인지 이용대가 경기할 때 상대가 중국 선수라 할지라도 이용대에 불리한 판정이 나오면 일부 관중은 심판에 야유를 보낼 정도라는 게 코칭스태프의 설명이다.

대표팀을 후원하는 배드민턴용품 업체인 빅터는 이용대의 높은 중국 내 지명도를 활용해 시장 넓히기에 주력하고 있다.

빅터 관계자는 "이용대가 중국 내 제품 광고에 출연하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며 "이번 대회 기간에 중국팬들을 위한 사인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칭다오 실내체육관에서 빅터 주최로 열린 사인회에는 이용대를 비롯해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참석했고, 중국 팬 60~70명과 취재진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대표팀 관계자는 "이용대를 직접 보고 싶어하는 여성 팬들이 사인회장을 찾았다"라며 "별로 알리지 않은 행사였는데 팬들과 방송카메라 기자까지 찾아와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금빛 윙크’ 김용대, 중국서 인기몰이
    • 입력 2011-05-25 08:08:27
    • 수정2011-05-25 13:47:51
    연합뉴스
"중국 선수와 경기를 해도 이용대에게 불리한 판정이 나오면 야유를 보내는 중국팬들이 있을 정도입니다." '윙크보이' 이용대(삼성전기)가 제12회 세계 혼합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22~29일)가 열리는 중국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23일 한국과 잉글랜드의 대회 그룹1 D조 1차전이 열린 칭다오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중국 취재진이 한국 경기가 펼쳐진 메인 코트 주변에만 몰렸던 것. 취재진의 관심은 2008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이용대에게 주로 쏠렸다. 특히 TV 카메라 취재진은 이용대가 경기장에 도착해 버스에서 내릴 때부터 밀착 취재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중국 취재진은 이용대가 사귀는 여자 친구가 있는지를 한국 취재진에 물어보는 등 사생활에도 관심을 보였다. 준수한 외모를 자랑하는 이용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중국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이 때문인지 이용대가 경기할 때 상대가 중국 선수라 할지라도 이용대에 불리한 판정이 나오면 일부 관중은 심판에 야유를 보낼 정도라는 게 코칭스태프의 설명이다. 대표팀을 후원하는 배드민턴용품 업체인 빅터는 이용대의 높은 중국 내 지명도를 활용해 시장 넓히기에 주력하고 있다. 빅터 관계자는 "이용대가 중국 내 제품 광고에 출연하면서 매출이 크게 늘었다"며 "이번 대회 기간에 중국팬들을 위한 사인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칭다오 실내체육관에서 빅터 주최로 열린 사인회에는 이용대를 비롯해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참석했고, 중국 팬 60~70명과 취재진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대표팀 관계자는 "이용대를 직접 보고 싶어하는 여성 팬들이 사인회장을 찾았다"라며 "별로 알리지 않은 행사였는데 팬들과 방송카메라 기자까지 찾아와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