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박원순, 제3세력화 나서나

입력 2011.09.06 (17: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가 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단일화를 첫 단추로 제3의 정치세력화를 지향할지 주목된다.

박 상임이사로의 단일화로 표면상 안 원장이 정치권에서 발을 뺀듯 보이지만, 이번에 확인된 `안풍'(안철수 바람)이 어떤 형태로든 내년 총선과 대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 견해다.

우선 안 원장이 폭넓은 지지세를 확인하면서 대권후보 반열에 올랐다는 게 달라진 환경이다.

특히`안철수-박원순 조합'이 기성 정치권에 대한 염증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타파할 대안으로 이들의 `정치세력화'를 점치는 시각이 적지 않다.

박 상임이사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안 원장과의) 아름다운 관계를 계속하고 우리 시대를 새로운 시대로 바꾸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황에서 "현 정치권을 불신하나 의지할 곳을 찾지 못한 유권자들이 `안철수 돌풍'에서 가능성을 찾고 있는 것 아니냐"며 "15∼20%의 지지율을 넘어 제3의 정치세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안철수 대통령 후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로 분업화된 `제3세력론'을 내놓기도 한다.

당장 정당과 같은 형태를 띠진 않겠지만,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과 박 상임이사 간 야권 통합후보 논의, 내년 총선을 앞둔 야권 통합협상 등에서 일정 지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반드시 정당을 창당하지는 않아도 정파는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3세력은 진보 진영은 물론 중도층도 흡입할 수 있는 조건을 구비하고 있다는 평이다.

다만 이들의 정치세력화가 제3당 창당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시각이 많다.

한 한나라당 의원은 "실체적 구조ㆍ기능ㆍ역할이 있어야 정당의 의미가 있으나 안 원장이나 박 상임이사가 정당을 만든 적이 없다"며 "창당 필요성이 제기되는 시점에 는 이들의 거품도 빠질 것"이라고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지난 1997년 대선 당시 신한국당 이인제 후보의 국민신당 창당, 2002년 대선을 앞둔 무소속 정몽준 의원의 국민통합21 창당 등이 `실패 사례'로 기록된 점도 제3정당 창당의 험로를 예시하고 있다.

그러나 한 정치권 관계자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에 대한 염증이 커지는 상황을 주목해야 한다"며 "안 원장이 자산이 많은 인물이라는 점에서 창당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안철수-박원순, 제3세력화 나서나
    • 입력 2011-09-06 17:12:39
    연합뉴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가 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단일화를 첫 단추로 제3의 정치세력화를 지향할지 주목된다. 박 상임이사로의 단일화로 표면상 안 원장이 정치권에서 발을 뺀듯 보이지만, 이번에 확인된 `안풍'(안철수 바람)이 어떤 형태로든 내년 총선과 대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 견해다. 우선 안 원장이 폭넓은 지지세를 확인하면서 대권후보 반열에 올랐다는 게 달라진 환경이다. 특히`안철수-박원순 조합'이 기성 정치권에 대한 염증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타파할 대안으로 이들의 `정치세력화'를 점치는 시각이 적지 않다. 박 상임이사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안 원장과의) 아름다운 관계를 계속하고 우리 시대를 새로운 시대로 바꾸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황에서 "현 정치권을 불신하나 의지할 곳을 찾지 못한 유권자들이 `안철수 돌풍'에서 가능성을 찾고 있는 것 아니냐"며 "15∼20%의 지지율을 넘어 제3의 정치세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안철수 대통령 후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로 분업화된 `제3세력론'을 내놓기도 한다. 당장 정당과 같은 형태를 띠진 않겠지만,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과 박 상임이사 간 야권 통합후보 논의, 내년 총선을 앞둔 야권 통합협상 등에서 일정 지분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반드시 정당을 창당하지는 않아도 정파는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3세력은 진보 진영은 물론 중도층도 흡입할 수 있는 조건을 구비하고 있다는 평이다. 다만 이들의 정치세력화가 제3당 창당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시각이 많다. 한 한나라당 의원은 "실체적 구조ㆍ기능ㆍ역할이 있어야 정당의 의미가 있으나 안 원장이나 박 상임이사가 정당을 만든 적이 없다"며 "창당 필요성이 제기되는 시점에 는 이들의 거품도 빠질 것"이라고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지난 1997년 대선 당시 신한국당 이인제 후보의 국민신당 창당, 2002년 대선을 앞둔 무소속 정몽준 의원의 국민통합21 창당 등이 `실패 사례'로 기록된 점도 제3정당 창당의 험로를 예시하고 있다. 그러나 한 정치권 관계자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에 대한 염증이 커지는 상황을 주목해야 한다"며 "안 원장이 자산이 많은 인물이라는 점에서 창당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