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美 꺾고 8년만 솔하임컵 우승

입력 2011.09.26 (08:5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유럽이 여자골프 대항전인 2011 솔하임컵 대회에서 미국의 4회 연속 우승을 저지하고 8년 만에 우승컵을 차지했다.



유럽은 25일(이하 현지시간) 아일랜드 미스의 킬린 캐슬 골프장에서 참가선수 12명이 모두 나선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6승2무4패를 거뒀다.



이로써 전날까지 중간점수 8-8로 팽팽한 접전을 펼친 유럽은 7점을 보태면서 5점에 그친 미국을 따돌리고 15-13으로 승리했다.



1990년 시작돼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이 대회에서 유럽은 2003년 우승 이후 8년 만에 미국을 꺾었다.



하지만 역대전적에서는 여전히 미국이 8승4패로 앞서 있다.



유럽의 첫 주자로 나선 카트리나 매튜(스코틀랜드)는 폴라 크리머를 5홀을 남기고 6홀 차로 완파한 데 이어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이 스테이시 루이스를 2홀 차로 따돌리고 앞서갔다.



반격에 나선 미국은 3번 주자인 모건 프리셀이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을 꺾은 뒤 줄리 잉스터가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와 비겼지만 5번 주자인 비키 허스트가 멜리사 리드(잉글랜드)를 2홀 차로 제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유럽은 6번 주자인 크리스텐 보에른(네덜란드)가 브리타니 린시컴을 2홀 차로 이겼지만 7, 8번 주자로 나선 산드라 갈(독일)과 마리아 요르트(스웨덴)이 각각 프리타니 랭과 재미교포 김초롱(27)에게 패해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9번 주자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재미교포 미셸위(22·나이키골프)와 맞붙어 17번홀까지 서로 5홀씩 따내는 접전 끝에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1홀 차로 이기면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유럽에선 바통을 이어받은 10번주자 캐롤라인 헤드월이(스웨덴)가 라이언 오툴과 비겨 4승2무4패로 팽팽한 접전을 이어 갔다.



유럽은 11번 주자인 아사하라 무뇨스(스페인)가 안젤라 스탠퍼드에 1홀 차 승리를 따낸 뒤 마지막 주자인 카렌 스터플스(잉글랜드)가 크리스티 커에게 8홀을 남기고 10홀 차로 완승해 우승을 확정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유럽, 美 꺾고 8년만 솔하임컵 우승
    • 입력 2011-09-26 08:52:30
    연합뉴스
유럽이 여자골프 대항전인 2011 솔하임컵 대회에서 미국의 4회 연속 우승을 저지하고 8년 만에 우승컵을 차지했다.

유럽은 25일(이하 현지시간) 아일랜드 미스의 킬린 캐슬 골프장에서 참가선수 12명이 모두 나선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6승2무4패를 거뒀다.

이로써 전날까지 중간점수 8-8로 팽팽한 접전을 펼친 유럽은 7점을 보태면서 5점에 그친 미국을 따돌리고 15-13으로 승리했다.

1990년 시작돼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이 대회에서 유럽은 2003년 우승 이후 8년 만에 미국을 꺾었다.

하지만 역대전적에서는 여전히 미국이 8승4패로 앞서 있다.

유럽의 첫 주자로 나선 카트리나 매튜(스코틀랜드)는 폴라 크리머를 5홀을 남기고 6홀 차로 완파한 데 이어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이 스테이시 루이스를 2홀 차로 따돌리고 앞서갔다.

반격에 나선 미국은 3번 주자인 모건 프리셀이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을 꺾은 뒤 줄리 잉스터가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와 비겼지만 5번 주자인 비키 허스트가 멜리사 리드(잉글랜드)를 2홀 차로 제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유럽은 6번 주자인 크리스텐 보에른(네덜란드)가 브리타니 린시컴을 2홀 차로 이겼지만 7, 8번 주자로 나선 산드라 갈(독일)과 마리아 요르트(스웨덴)이 각각 프리타니 랭과 재미교포 김초롱(27)에게 패해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9번 주자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재미교포 미셸위(22·나이키골프)와 맞붙어 17번홀까지 서로 5홀씩 따내는 접전 끝에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1홀 차로 이기면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유럽에선 바통을 이어받은 10번주자 캐롤라인 헤드월이(스웨덴)가 라이언 오툴과 비겨 4승2무4패로 팽팽한 접전을 이어 갔다.

유럽은 11번 주자인 아사하라 무뇨스(스페인)가 안젤라 스탠퍼드에 1홀 차 승리를 따낸 뒤 마지막 주자인 카렌 스터플스(잉글랜드)가 크리스티 커에게 8홀을 남기고 10홀 차로 완승해 우승을 확정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