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자살까지 부른 수백억 원대 도박

입력 2011.10.19 (09: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산 속에 도박장을 차려 놓고 수백억 원대의 도박판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도박자금을 대준다는 꾐에 빠져 도박에 빠진 가정주부가 많았는데, 30억 원의 도박빚을 견디다 못한 한 주부는 자살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지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깊은 밤, 산속에 설치된 불법 도박장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도박꾼들은 다급하게 돈을 챙깁니다.

현장에서 압수된 판돈만 1억 7천만 원이나 됩니다.

붙잡힌 55명 가운데 46명이 가정주부입니다.

한 탕을 꾀하던 주부들은 대부분 돈을 잃고 빚만 떠안았습니다.

주부 송 모씨는 도박빚이 30억 원까지 불어나자,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양철민 : "도박자금을 대준 사람들하고 조폭들이 집에 찾아가서 아들이나 남편에게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여 스트레스로..."

이들은 깊은 산속에 이런 비닐하우스를 설치한 뒤 매일 밤 수 억원 대의 도박판을 벌여왔습니다.

특히 이 곳은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 경찰에 신고를 할 수 없는 곳이어서 1년 넘게 단속을 피해올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도박 피의자(음성변조) : "날이 가면 갈수록 젖어드는 게 마약이랑 똑같은 건데, 오늘은 내가 얼마 따고 누가 어떻게 따고 거기에 치중하지..."

경찰은 도박장을 개설한 조직폭력배 등 7명을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주부 자살까지 부른 수백억 원대 도박
    • 입력 2011-10-19 09:03:2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산 속에 도박장을 차려 놓고 수백억 원대의 도박판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도박자금을 대준다는 꾐에 빠져 도박에 빠진 가정주부가 많았는데, 30억 원의 도박빚을 견디다 못한 한 주부는 자살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지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깊은 밤, 산속에 설치된 불법 도박장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도박꾼들은 다급하게 돈을 챙깁니다. 현장에서 압수된 판돈만 1억 7천만 원이나 됩니다. 붙잡힌 55명 가운데 46명이 가정주부입니다. 한 탕을 꾀하던 주부들은 대부분 돈을 잃고 빚만 떠안았습니다. 주부 송 모씨는 도박빚이 30억 원까지 불어나자,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양철민 : "도박자금을 대준 사람들하고 조폭들이 집에 찾아가서 아들이나 남편에게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여 스트레스로..." 이들은 깊은 산속에 이런 비닐하우스를 설치한 뒤 매일 밤 수 억원 대의 도박판을 벌여왔습니다. 특히 이 곳은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 경찰에 신고를 할 수 없는 곳이어서 1년 넘게 단속을 피해올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도박 피의자(음성변조) : "날이 가면 갈수록 젖어드는 게 마약이랑 똑같은 건데, 오늘은 내가 얼마 따고 누가 어떻게 따고 거기에 치중하지..." 경찰은 도박장을 개설한 조직폭력배 등 7명을 구속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희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