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5년만 亞챔스 결승…수원 탈락

입력 2011.10.27 (07: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아시아 축구 클럽의 최강자를 가리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전북이 5년만에 결승전에 올랐습니다.



수원은 2차전을 이겼지만 합계전적에서 밀려 결승행에 실패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동국이 빠졌어도 전북은 강했습니다.



전반 21분 에닝요가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상대 수비가 잡아채도 소용없었습니다.



기세가 오른 전북은 계속 공격했습니다.



정훈의 중거리 슛은 골대를 맞췄습니다.



전반 36분 추가골이 터졌습니다.



이번에도 에닝요였습니다.



코너킥이 예리하게 휘어졌습니다.



전북은 후반 한골을 내줬지만 2대 1로 이기고 대회 결승에 올랐습니다.



지난 2006년에 이어 5년만입니다.



수원은 알사드를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오장은의 발리슛이 예술이었습니다.



하지만 홈 1차전에서 2대 0으로 진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탈락했습니다.



이로써 전북은 다음달 5일 홈인 전주에서 알 사드와 결승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북 5년만 亞챔스 결승…수원 탈락
    • 입력 2011-10-27 07:09: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시아 축구 클럽의 최강자를 가리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전북이 5년만에 결승전에 올랐습니다.

수원은 2차전을 이겼지만 합계전적에서 밀려 결승행에 실패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동국이 빠졌어도 전북은 강했습니다.

전반 21분 에닝요가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상대 수비가 잡아채도 소용없었습니다.

기세가 오른 전북은 계속 공격했습니다.

정훈의 중거리 슛은 골대를 맞췄습니다.

전반 36분 추가골이 터졌습니다.

이번에도 에닝요였습니다.

코너킥이 예리하게 휘어졌습니다.

전북은 후반 한골을 내줬지만 2대 1로 이기고 대회 결승에 올랐습니다.

지난 2006년에 이어 5년만입니다.

수원은 알사드를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오장은의 발리슛이 예술이었습니다.

하지만 홈 1차전에서 2대 0으로 진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탈락했습니다.

이로써 전북은 다음달 5일 홈인 전주에서 알 사드와 결승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