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 방제약 ‘발암물질’ 논란 확산

입력 2011.11.26 (10:04) 수정 2011.11.26 (10:2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일선 시군에서 사용하는 가로수 방제약에 발암 성분이 함유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는 뒤늦게 성분 조사에 나섰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로수 방제작업이 한창입니다.

나무의 병충해를 예방하기 위해, 수십 종류의 농약이 뿌려집니다.

그런데, 노동환경연구소가 이 가로수 방제약 63개 제품을 검사한 결과, 38개 농약 성분 가운데 13개가 `발암물질'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노동환경건강연구소 연구원 : "국제 암연구소와 미국에 농약프로그램. 두 기관에서 발암성 물질로 지정하고 있는 것들을 취합해 내린 결론입니다."

이 방제약은 팔당호 등 상수원 보호구역 주변에서도 뿌려진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최재연(경기도의원) : "비가 오게 될 경우 씻겨서 식수원에 유입될 수 있기 때문에 상당이 우려가 큽니다."

이에 대해, 자치단체들은 모두 정상적인 판매 허가를 받았다며, 농약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ㅇㅇ시 관계자 : "그런 거라면 근본적으로 생산이 되지 말아야겠죠. 제품으로서 있으니까 저희가 맞는 농약을 갖다가 썼던 건데"

하지만, 외국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농약 성분이 국내에서는 버젓이 유통되는 등, 방제 농약의 규제와 관리가 미흡합니다.

논란이 확산되자, 경기도는 국가기관에 가로수 방제약의 성분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로수 방제약 ‘발암물질’ 논란 확산
    • 입력 2011-11-26 10:04:16
    • 수정2011-11-26 10:28: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선 시군에서 사용하는 가로수 방제약에 발암 성분이 함유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는 뒤늦게 성분 조사에 나섰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로수 방제작업이 한창입니다. 나무의 병충해를 예방하기 위해, 수십 종류의 농약이 뿌려집니다. 그런데, 노동환경연구소가 이 가로수 방제약 63개 제품을 검사한 결과, 38개 농약 성분 가운데 13개가 `발암물질'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노동환경건강연구소 연구원 : "국제 암연구소와 미국에 농약프로그램. 두 기관에서 발암성 물질로 지정하고 있는 것들을 취합해 내린 결론입니다." 이 방제약은 팔당호 등 상수원 보호구역 주변에서도 뿌려진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최재연(경기도의원) : "비가 오게 될 경우 씻겨서 식수원에 유입될 수 있기 때문에 상당이 우려가 큽니다." 이에 대해, 자치단체들은 모두 정상적인 판매 허가를 받았다며, 농약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ㅇㅇ시 관계자 : "그런 거라면 근본적으로 생산이 되지 말아야겠죠. 제품으로서 있으니까 저희가 맞는 농약을 갖다가 썼던 건데" 하지만, 외국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농약 성분이 국내에서는 버젓이 유통되는 등, 방제 농약의 규제와 관리가 미흡합니다. 논란이 확산되자, 경기도는 국가기관에 가로수 방제약의 성분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