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갑부들 세금 덜 내려고 잇따라 스위스行

입력 2011.12.03 (07: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세금을 덜 내려고 스위스로 이주하는 프랑스 갑부들이 늘고 있다고 라 트리뷘 인터넷판 등 프랑스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올해 스위스 300대 갑부에 든 프랑스인은 44명으로, 지난해보다 6명이 늘었습니다.

올해 스위스로 국적을 옮긴 프랑스 갑부 중에는 에르메스의 최대 개인주주인 니콜라 퓌에슈, 샤넬을 소유한 베르트하이머 가문, 와인으로 유명한 카스텔 가문의 사람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스위스 300대 갑부에 들려면 스위스에 살고 있어야 하고 최소한 1억 스위스프랑, 우리 돈으로 천 230억 원 상당의 자산을 보유해야 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佛갑부들 세금 덜 내려고 잇따라 스위스行
    • 입력 2011-12-03 07:23:49
    국제
세금을 덜 내려고 스위스로 이주하는 프랑스 갑부들이 늘고 있다고 라 트리뷘 인터넷판 등 프랑스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올해 스위스 300대 갑부에 든 프랑스인은 44명으로, 지난해보다 6명이 늘었습니다. 올해 스위스로 국적을 옮긴 프랑스 갑부 중에는 에르메스의 최대 개인주주인 니콜라 퓌에슈, 샤넬을 소유한 베르트하이머 가문, 와인으로 유명한 카스텔 가문의 사람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스위스 300대 갑부에 들려면 스위스에 살고 있어야 하고 최소한 1억 스위스프랑, 우리 돈으로 천 230억 원 상당의 자산을 보유해야 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