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오릭스 우승 이끌겠다”

입력 2011.12.07 (07: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프로야구 7관왕 출신의 이대호가 110억원의 역대 최고 대우로 일본 오릭스에 공식 입단했습니다.



국내 무대를 평정한 이대호는 일본에서도 최고가 되겠다고 자신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대호가 오릭스 유니폼을 입고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했습니다.



이대호는 당초 알려진 것보다 많은 총 7억6천만엔 우리돈 약 110억원 역대 최고액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이대호: "한국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가 일본에서도 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입단식에는 이례적으로 오카다 감독이 직접 참석해 이대호에 거는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오카다 감독은 이대호를 오릭스의 4번타자와 1루수로 기용할 뜻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오카다 (오릭스 감독): "(오른손 거포가 필요했는데) 이대호가 4번 중심 타자로 팀에 빨리 적응해서 잘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일본무대 적응을 위해 혹독한 체중 감량에 들어간 이대호.



이대호는 한국 야구의 자존심을 걸고 오릭스 우승에 기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대호: "일본 가기전까지 날씬하고 핸섬하게 해야져야죠.."



현미경 야구로 불린 일본에서 또한번 최고를 향한 이대호의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대호 “오릭스 우승 이끌겠다”
    • 입력 2011-12-07 07:07: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7관왕 출신의 이대호가 110억원의 역대 최고 대우로 일본 오릭스에 공식 입단했습니다.

국내 무대를 평정한 이대호는 일본에서도 최고가 되겠다고 자신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대호가 오릭스 유니폼을 입고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했습니다.

이대호는 당초 알려진 것보다 많은 총 7억6천만엔 우리돈 약 110억원 역대 최고액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이대호: "한국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가 일본에서도 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입단식에는 이례적으로 오카다 감독이 직접 참석해 이대호에 거는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오카다 감독은 이대호를 오릭스의 4번타자와 1루수로 기용할 뜻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오카다 (오릭스 감독): "(오른손 거포가 필요했는데) 이대호가 4번 중심 타자로 팀에 빨리 적응해서 잘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일본무대 적응을 위해 혹독한 체중 감량에 들어간 이대호.

이대호는 한국 야구의 자존심을 걸고 오릭스 우승에 기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대호: "일본 가기전까지 날씬하고 핸섬하게 해야져야죠.."

현미경 야구로 불린 일본에서 또한번 최고를 향한 이대호의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