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염 특효차에서 스테로이드 성분 검출

입력 2011.12.07 (07: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관절염에 특효라면서 노인들을 상대로 가루차를 판 업자가 보건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차 속에서 부작용을 유발하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꽃 열매로 만들었다는 가루차입니다.

관절염에 좋다는 말을 듣고 이 차를 사 마신 노인들은, 금새 아픈 곳이 나은 것처럼 느껴졌지만, 뭔가 이상했습니다.

<녹취>제보자(음성변조) : "엄청 잘 듣는 약을 시골 할머니들이 드시고, 금방금방 낫는다고 그래서 좀 이상하잖아요. 그런 약이 있을 수 없잖아요."

식약청의 조사결과, 이 차 속에서 장기 복용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는 소염진통제와 스테로이드 성분까지 검출됐습니다.

<인터뷰>권순용(여의도성모병원 정형외과 과장) : "얼굴이 달덩어리처럼 둥글어 지고 손발이 가늘어지면서 배는 나오고, 결국 지방이 아주 많아지는 것이죠, 그런 부작용을 일으킬 수가 있고…."

조사결과 판매업체는 중국에서 들여온 이 차를 이른바 '떳다방' 등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무대로 10만 명분, 시가 1억 원 어치를 팔아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송대일(경인식약청 위해사범조사팀) : "류머티즘이라든지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는 효능을 주는 식품, 또는 건강기능 식품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식약청은 질병 치료에 큰 효과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식품일수록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다며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관절염 특효차에서 스테로이드 성분 검출
    • 입력 2011-12-07 07:59: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관절염에 특효라면서 노인들을 상대로 가루차를 판 업자가 보건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차 속에서 부작용을 유발하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꽃 열매로 만들었다는 가루차입니다. 관절염에 좋다는 말을 듣고 이 차를 사 마신 노인들은, 금새 아픈 곳이 나은 것처럼 느껴졌지만, 뭔가 이상했습니다. <녹취>제보자(음성변조) : "엄청 잘 듣는 약을 시골 할머니들이 드시고, 금방금방 낫는다고 그래서 좀 이상하잖아요. 그런 약이 있을 수 없잖아요." 식약청의 조사결과, 이 차 속에서 장기 복용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는 소염진통제와 스테로이드 성분까지 검출됐습니다. <인터뷰>권순용(여의도성모병원 정형외과 과장) : "얼굴이 달덩어리처럼 둥글어 지고 손발이 가늘어지면서 배는 나오고, 결국 지방이 아주 많아지는 것이죠, 그런 부작용을 일으킬 수가 있고…." 조사결과 판매업체는 중국에서 들여온 이 차를 이른바 '떳다방' 등 노인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무대로 10만 명분, 시가 1억 원 어치를 팔아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송대일(경인식약청 위해사범조사팀) : "류머티즘이라든지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는 효능을 주는 식품, 또는 건강기능 식품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식약청은 질병 치료에 큰 효과가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식품일수록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다며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