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K에 100만원 투자했다면 65만원 손실

입력 2012.01.29 (08: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주가조작 혐의를 수사 중인 씨앤케이인터내셔널(이하 CNK)의 투자자들은 100만원을 투자했다면 평균 65만원의 손실을 봤을 것으로 추산됐다.

CNK의 주가는 정부의 보도자료 배포 덕에 3천원대에서 1만8천원대까지 6배로 뛰었다 폭락했다. 이에 따라 뒤늦게 가세한 소액 투자자들은 적지않은 피해를 입었다.

29일 현대증권에 따르면 외교통상부의 보도자료 배포로 주가가 뛰기 직전인 2010년 12월 10일부터 지난 27일까지 CNK 주식을 사들인 투자자의 평균 매수 단가는 9천807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거래량을 고려해 계산한 가중평균 단가다.

매수한 투자자가 주식을 27일 현재까지 보유했다면 평균 64.7%의 손실을 봤을 것으로 추정됐다.

만약, 정부 발표를 믿고 CNK 주식에 100만원을 투자했다면, 65만원의 손실로 불과 35만원이 남았을 것이라는 얘기다.

2009년 3월 오덕균 CNK 대표가 코스닥 업체 코코엔터프라이즈의 경영권을 장악한 뒤 CNK(옛 코코엔터프라이즈)의 주가는 낙타 등과 같은 형태를 보이고 있다.

3천원대에 머물던 이 회사의 주가는 2010년 12월 17일 외교통상부가 "CNK가 카메룬에서 추정 매장량이 최소 4억2천만 캐럿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권을 획득했다"는 보도자료를 내면서 연일 상한가를 기록해 이듬해 1월 14일 한 달도 안돼 장중 1만8천350원까지 뛰어올랐다.

CNK 관련 보도는 2007년부터 가끔 나왔지만, 외교부의 보도자료는 CNK 사업의 수익성을 공인해준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언론 등이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 회사 주가는 같은 해 6월 6천500원대까지 밀렸지만, 외교부가 6월 28일 재차 CNK를 두둔하는 보도자료를 내자 8월 19일 1만8천500원까지 치솟았다.

낙타 등 형태의 2개의 봉우리 꼭대기에서 '미공개 정보'를 가진 CNK 관계자들과 정부 고위 관계자 등 정권실세 친인척들은 대거 차익 물량을 내놨을 것으로 추정된다.

당장 CNK 대표 오씨는 급등한 주가를 활용해 자신과 처형이 보유한 주식을 팔아 803억원의 부당이득을 본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교부 차관과 국무총리실장을 지낸 조중표(60) CNK 전 고문은 보도자료 배포 직전 CNK 주식을 매입해 10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정부발표를 믿고 이들의 매도물량을 '싸게' 샀다고 믿은 개인투자자들은 평균 65%의 손실을 봤을 것이라는 게 증권업계의 추정이다. CNK의 소액투자자들은 1만3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오성진 현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가가 움직이기 시작한 때부터 주식을 산 것으로 가정하고 추산했으며 거래량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CNK에 100만원 투자했다면 65만원 손실
    • 입력 2012-01-29 08:09:10
    연합뉴스
검찰이 주가조작 혐의를 수사 중인 씨앤케이인터내셔널(이하 CNK)의 투자자들은 100만원을 투자했다면 평균 65만원의 손실을 봤을 것으로 추산됐다. CNK의 주가는 정부의 보도자료 배포 덕에 3천원대에서 1만8천원대까지 6배로 뛰었다 폭락했다. 이에 따라 뒤늦게 가세한 소액 투자자들은 적지않은 피해를 입었다. 29일 현대증권에 따르면 외교통상부의 보도자료 배포로 주가가 뛰기 직전인 2010년 12월 10일부터 지난 27일까지 CNK 주식을 사들인 투자자의 평균 매수 단가는 9천807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거래량을 고려해 계산한 가중평균 단가다. 매수한 투자자가 주식을 27일 현재까지 보유했다면 평균 64.7%의 손실을 봤을 것으로 추정됐다. 만약, 정부 발표를 믿고 CNK 주식에 100만원을 투자했다면, 65만원의 손실로 불과 35만원이 남았을 것이라는 얘기다. 2009년 3월 오덕균 CNK 대표가 코스닥 업체 코코엔터프라이즈의 경영권을 장악한 뒤 CNK(옛 코코엔터프라이즈)의 주가는 낙타 등과 같은 형태를 보이고 있다. 3천원대에 머물던 이 회사의 주가는 2010년 12월 17일 외교통상부가 "CNK가 카메룬에서 추정 매장량이 최소 4억2천만 캐럿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권을 획득했다"는 보도자료를 내면서 연일 상한가를 기록해 이듬해 1월 14일 한 달도 안돼 장중 1만8천350원까지 뛰어올랐다. CNK 관련 보도는 2007년부터 가끔 나왔지만, 외교부의 보도자료는 CNK 사업의 수익성을 공인해준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언론 등이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 회사 주가는 같은 해 6월 6천500원대까지 밀렸지만, 외교부가 6월 28일 재차 CNK를 두둔하는 보도자료를 내자 8월 19일 1만8천500원까지 치솟았다. 낙타 등 형태의 2개의 봉우리 꼭대기에서 '미공개 정보'를 가진 CNK 관계자들과 정부 고위 관계자 등 정권실세 친인척들은 대거 차익 물량을 내놨을 것으로 추정된다. 당장 CNK 대표 오씨는 급등한 주가를 활용해 자신과 처형이 보유한 주식을 팔아 803억원의 부당이득을 본 혐의를 받고 있다. 외교부 차관과 국무총리실장을 지낸 조중표(60) CNK 전 고문은 보도자료 배포 직전 CNK 주식을 매입해 10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정부발표를 믿고 이들의 매도물량을 '싸게' 샀다고 믿은 개인투자자들은 평균 65%의 손실을 봤을 것이라는 게 증권업계의 추정이다. CNK의 소액투자자들은 1만3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오성진 현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가가 움직이기 시작한 때부터 주식을 산 것으로 가정하고 추산했으며 거래량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