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연천 소 폐사 원인은 ‘보툴리눔 독소증’

입력 2012.02.17 (12: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부터 포천과 연천 지역에서 발생한 가축 322마리의 폐사 원인은 보툴리눔 독소증으로 확인됐습니다.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는 오늘 브리핑을 열고 포천과 연천 일대 17개 농가의 주저앉는 소 70마리를 정밀 검사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검역검사본부는 소해면상뇌증과 전염병, 곰팡이 독소, 농약 등 12개 항목에 걸쳐 검사한 결과, 모기매개성 기생충 질병인 호산구성 경질막염과 보툴리눔 독소증 등이 확인됐는데 모기가 없는 계절임을 고려할 때 폐사의 직접적인 원인은 보툴리눔 독소증이 확실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소가 폐사한 농장의 사료와 물통에서는 보툴리눔 독소와 병원체가 확인됐습니다.

보툴리눔 독소증은 세균이 생산한 신경 독소에 의해 신경 마비를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검역검사본부는 보툴리눔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유사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포천·연천 소 폐사 원인은 ‘보툴리눔 독소증’
    • 입력 2012-02-17 12:01:35
    경제
지난해 9월부터 포천과 연천 지역에서 발생한 가축 322마리의 폐사 원인은 보툴리눔 독소증으로 확인됐습니다.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는 오늘 브리핑을 열고 포천과 연천 일대 17개 농가의 주저앉는 소 70마리를 정밀 검사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검역검사본부는 소해면상뇌증과 전염병, 곰팡이 독소, 농약 등 12개 항목에 걸쳐 검사한 결과, 모기매개성 기생충 질병인 호산구성 경질막염과 보툴리눔 독소증 등이 확인됐는데 모기가 없는 계절임을 고려할 때 폐사의 직접적인 원인은 보툴리눔 독소증이 확실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소가 폐사한 농장의 사료와 물통에서는 보툴리눔 독소와 병원체가 확인됐습니다. 보툴리눔 독소증은 세균이 생산한 신경 독소에 의해 신경 마비를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검역검사본부는 보툴리눔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유사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