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단체 배드민턴, 亞 5~8위전 첫 승

입력 2012.02.17 (15:43) 수정 2012.02.17 (15: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2012 세계단체선수권대회 아시아지역 예선 5~8위 결정전 1차전에서 타이완을 꺾고 본선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성한국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마카오의 마카오포럼에서 열린 5~8위전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타이완을 3-2로 물리쳤다.



전날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에 역전패(2-3)를 당해 세계단체선수권대회(5월20~27일·중국 우한) 본선 직행 티켓을 놓치고 5~8위 결정전으로 밀렸다.



한국은 8강에서 탈락한 타이완, 태국, 인도 등 3개국과 풀리그로 5~8위 결정전을 치러 5위를 확정해야만 본선에 나설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 이날 타이완을 맞아 1번 주자인 이현일(요넥스·세계랭킹 8위)이 쉬하오런을 2-1(24-22, 20-22, 21-16)로 힘겹게 물리쳐 기분 좋게 출발했다.



2번 주자인 유연성(수원시청)-고성현(김천시청) 조가 랴오민준-우준웨이 조를 2-0(21-14, 21-18)으로 제압해 승기를 잡은 한국은 3번 주자인 손완호(김천시청)도 쉐쉬안이를 2-0(21-8, 21-12)으로 꺾고 내리 3경기를 따내 승리를 확정했다.



한국은 4번 주자로 이용대(삼성전기)-신백철(한국체대) 조가 나섰지만 신백철이 무릎에 통증을 느껴 경기를 포기했다.



5-8위전 2, 3차전에 나서야 하는 신백철에게 휴식을 주려는 코칭스태프의 판단에 따른 조치였다.



한국은 조별리그부터 8강전까지 단식에 계속 나선 홍지훈(국군체육부대)을 쉬게 하고 박성민(인하대)을 마지막 단식 주자로 투입했지만 0-2로(10-21, 17-21)로 패해 3-2로 경기를 끝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계단체 배드민턴, 亞 5~8위전 첫 승
    • 입력 2012-02-17 15:43:07
    • 수정2012-02-17 15:43:51
    연합뉴스
 한국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2012 세계단체선수권대회 아시아지역 예선 5~8위 결정전 1차전에서 타이완을 꺾고 본선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성한국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마카오의 마카오포럼에서 열린 5~8위전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타이완을 3-2로 물리쳤다.

전날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에 역전패(2-3)를 당해 세계단체선수권대회(5월20~27일·중국 우한) 본선 직행 티켓을 놓치고 5~8위 결정전으로 밀렸다.

한국은 8강에서 탈락한 타이완, 태국, 인도 등 3개국과 풀리그로 5~8위 결정전을 치러 5위를 확정해야만 본선에 나설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 이날 타이완을 맞아 1번 주자인 이현일(요넥스·세계랭킹 8위)이 쉬하오런을 2-1(24-22, 20-22, 21-16)로 힘겹게 물리쳐 기분 좋게 출발했다.

2번 주자인 유연성(수원시청)-고성현(김천시청) 조가 랴오민준-우준웨이 조를 2-0(21-14, 21-18)으로 제압해 승기를 잡은 한국은 3번 주자인 손완호(김천시청)도 쉐쉬안이를 2-0(21-8, 21-12)으로 꺾고 내리 3경기를 따내 승리를 확정했다.

한국은 4번 주자로 이용대(삼성전기)-신백철(한국체대) 조가 나섰지만 신백철이 무릎에 통증을 느껴 경기를 포기했다.

5-8위전 2, 3차전에 나서야 하는 신백철에게 휴식을 주려는 코칭스태프의 판단에 따른 조치였다.

한국은 조별리그부터 8강전까지 단식에 계속 나선 홍지훈(국군체육부대)을 쉬게 하고 박성민(인하대)을 마지막 단식 주자로 투입했지만 0-2로(10-21, 17-21)로 패해 3-2로 경기를 끝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