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대 ‘귀족계’ 계주 잠적…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12.06.18 (21:10) 수정 2012.06.19 (08: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높은 이율을 미끼로 부유층을 계원으로 모집하는 이른바 '귀족계'의 계주가 거액을 가로채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계원 10여 명에게서 받은 곗돈 60억여 원을 챙겨 지난달 중국으로 달아난 혐의로 '정경회' 계주 70살 정모 씨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정 씨는 매달 수백만 원씩을 내면 연리 20에서 30%의 고이율을 적용해 정해진 만기 순번대로 억대의 곗돈을 탈 수 있다며 계원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신고를 하지 않은 계원들까지 감안하면, 피해액이 백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 씨의 계좌 내역과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중국 내 소재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피해자 중에는 법조계 등 고위 공직자의 가족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100억 대 ‘귀족계’ 계주 잠적…경찰 수사 착수
    • 입력 2012-06-18 21:10:06
    • 수정2012-06-19 08:20:13
    사회
높은 이율을 미끼로 부유층을 계원으로 모집하는 이른바 '귀족계'의 계주가 거액을 가로채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계원 10여 명에게서 받은 곗돈 60억여 원을 챙겨 지난달 중국으로 달아난 혐의로 '정경회' 계주 70살 정모 씨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정 씨는 매달 수백만 원씩을 내면 연리 20에서 30%의 고이율을 적용해 정해진 만기 순번대로 억대의 곗돈을 탈 수 있다며 계원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신고를 하지 않은 계원들까지 감안하면, 피해액이 백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 씨의 계좌 내역과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중국 내 소재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피해자 중에는 법조계 등 고위 공직자의 가족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