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가와 데뷔골’ 맨유, 풀럼에 역전승

입력 2012.08.26 (11:04) 수정 2012.08.26 (16:5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적생들이 나란히 득점포를 터뜨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홈 개막전에서 풀럼에 역전승을 거뒀다.



맨유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2-201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홈경기에서 풀럼을 3-2로 제압했다.



이적생인 로빈 판 페르시와 가가와 신지가 전반 10분과 전반 35분 각각 맨유에서의 데뷔골을 신고했고, 전반 41분 하파엘 다 실바가 한 골을 더 보태 역전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20일 1라운드에서 에버턴에 0-1로 덜미를 잡힌 맨유는 이날 승리로 시즌 첫 승점 3을 챙겼다.



맨유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풀럼의 데미안 더프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전반 10분 판 페르시의 발끝에서 동점골을 뽑아냈다.



최근 아스널에서 이적한 판 페르시는 파트리스 에브라의 크로스를 놓치지 않고 왼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맨유에서 마수걸이 골을 터뜨렸다.



전반 35분에는 또 다른 이적생 가가와가 나섰다.



가가와는 톰 클레벌리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흐르자 문전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스코어를 2-1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맨유는 전반 41분 하파엘의 헤딩 추가골로 3-1로 달아났다.



후반 19분 네마냐 비디치가 자책골로 한 점을 내주긴 했지만 맨유는 남은 시간 한 골 차 리드를 지켜 시즌 첫 승리를 지켜냈다.



첼시는 뉴캐슬을 2-0으로 꺾고 3연속 승전가를 불렀다.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적생 에당 아자르가 전반 21분 페널티킥으로 선제 결승골이자 자신의 리그 데뷔골을 뽑아내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신고하며 첼시의 승리를 이끌었다.



여기에 페르난도 토레스가 전반 추가시간 아자르의 패스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로 밀어 넣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에버턴은 애스턴 빌라를 3-1로 제압해 2연승을 달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카가와 데뷔골’ 맨유, 풀럼에 역전승
    • 입력 2012-08-26 11:04:43
    • 수정2012-08-26 16:51:54
    연합뉴스
이적생들이 나란히 득점포를 터뜨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홈 개막전에서 풀럼에 역전승을 거뒀다.

맨유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2-201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홈경기에서 풀럼을 3-2로 제압했다.

이적생인 로빈 판 페르시와 가가와 신지가 전반 10분과 전반 35분 각각 맨유에서의 데뷔골을 신고했고, 전반 41분 하파엘 다 실바가 한 골을 더 보태 역전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20일 1라운드에서 에버턴에 0-1로 덜미를 잡힌 맨유는 이날 승리로 시즌 첫 승점 3을 챙겼다.

맨유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풀럼의 데미안 더프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전반 10분 판 페르시의 발끝에서 동점골을 뽑아냈다.

최근 아스널에서 이적한 판 페르시는 파트리스 에브라의 크로스를 놓치지 않고 왼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맨유에서 마수걸이 골을 터뜨렸다.

전반 35분에는 또 다른 이적생 가가와가 나섰다.

가가와는 톰 클레벌리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흐르자 문전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스코어를 2-1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맨유는 전반 41분 하파엘의 헤딩 추가골로 3-1로 달아났다.

후반 19분 네마냐 비디치가 자책골로 한 점을 내주긴 했지만 맨유는 남은 시간 한 골 차 리드를 지켜 시즌 첫 승리를 지켜냈다.

첼시는 뉴캐슬을 2-0으로 꺾고 3연속 승전가를 불렀다.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적생 에당 아자르가 전반 21분 페널티킥으로 선제 결승골이자 자신의 리그 데뷔골을 뽑아내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신고하며 첼시의 승리를 이끌었다.

여기에 페르난도 토레스가 전반 추가시간 아자르의 패스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로 밀어 넣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에버턴은 애스턴 빌라를 3-1로 제압해 2연승을 달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