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보험 지각변동’ 동부화재 16년 만에 2위 탈환

입력 2012.08.27 (06: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車보험은 1위…삼성화재ㆍ현대해상 `비상'


손해보험사들이 가장 중시하는 자동차보험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손보업계 빅3의 막내 격인 동부화재가 2위 현대해상을 자동차보험 분야에서 16년 만에 누른데다 1위 삼성화재마저 위협하기 때문이다.

2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2012회계연도 1분기(4~6월) 차보험 시장 점유율은 동부화재가 15.9%로 현대해상(15.6%)을 0.3% 포인트 추월했다.

동부화재는 올해 4월까지 차보험 시장점유율이 현대해상에 0.1% 포인트 가량 뒤졌다. 그러나 5월에 동률을 이룬 뒤 6월에 0.5% 포인트 앞서 차보험 2위 자리를 차지했다.

동부화재가 차보험 시장점유율 2위를 기록한 것은 1996년 이후 16년 만이다.

차보험 특성상 시장 점유율을 0.1% 포인트 늘리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순으로 굳어진 업계 판도를 동부화재가 뒤집자 손보업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동부화재의 급성장은 김정남 사장이 2010년 취임 직후 마련한 자동차보험 경쟁력 강화 대책을 손해율 상승 등 온갖 악재에서도 한결같이 추진한 덕분이다.

김 사장이 삼성화재와 현대해상에 맞설 비장의 카드로 내민 온라인 자동차보험은 대박을 터트렸다.

동부화재는 2011회계연도 온라인 차보험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12회계연도 들어 7월 말까지 시장 점유율 21%로 AXA다이렉트 등 2위 그룹과 격차를 8% 포인트 이상 벌리며 독주하고 있다.

동부화재가 차보험 시장을 급속히 잠식하자 삼성화재와 현대해상에 비상이 걸렸다.

삼성화재는 최근 보험 가입이 갈수록 온라인으로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해 다이렉트 사업 부분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올해 7월까지 온라인 차보험 시장 점유율을 14.2%까지 끌어올렸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강력한 브랜드를 앞세워 차보험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온라인 부문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수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2위 자리를 뺏긴 현대해상 또한 기존 차보험 영업 체계를 재점검하고 온라인 부분 강화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차보험만 파는 계열사 하이카다이렉트가 있어 이 부문을 무작정 확대하기 어려운 속사정이 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하이카다이렉트 등 계열사 몫까지 합치면 동부화재보다 차보험 시장 점유율이 앞선다"고 강조했다.

LIG손해보험과 메리츠화재 등 중위권 손보사들도 차보험 영업에 힘을 쏟고 있으나 빅3의 벽을 뚫지 못하고 있다.

동부화재는 2012회계연도에 대형 제휴처 중심 마케팅 확대와 온라인 기반을 강화해 삼성화재를 턱밑까지 추격할 계획이다.

GS홈쇼핑, S-oil 등 우량 고객 보유업체와 제휴를 추진하고 극장, 정비업체 등과도 제휴를 확대할 방침이다. 모바일 광고 등 온라인 마케팅 강화, 문자서비스(SMS)·이메일 서비스 개선도 추진한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고객 충성도가 높은 차보험 시장에서 다른 업체를 제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면서 "지난 16년간 절치부심 끝에 2위 자리에 오른 만큼 업계 1위가 되도록 더욱 공격적인 경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車보험 지각변동’ 동부화재 16년 만에 2위 탈환
    • 입력 2012-08-27 06:37:33
    연합뉴스
온라인 車보험은 1위…삼성화재ㆍ현대해상 `비상' 손해보험사들이 가장 중시하는 자동차보험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손보업계 빅3의 막내 격인 동부화재가 2위 현대해상을 자동차보험 분야에서 16년 만에 누른데다 1위 삼성화재마저 위협하기 때문이다. 2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2012회계연도 1분기(4~6월) 차보험 시장 점유율은 동부화재가 15.9%로 현대해상(15.6%)을 0.3% 포인트 추월했다. 동부화재는 올해 4월까지 차보험 시장점유율이 현대해상에 0.1% 포인트 가량 뒤졌다. 그러나 5월에 동률을 이룬 뒤 6월에 0.5% 포인트 앞서 차보험 2위 자리를 차지했다. 동부화재가 차보험 시장점유율 2위를 기록한 것은 1996년 이후 16년 만이다. 차보험 특성상 시장 점유율을 0.1% 포인트 늘리기란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순으로 굳어진 업계 판도를 동부화재가 뒤집자 손보업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동부화재의 급성장은 김정남 사장이 2010년 취임 직후 마련한 자동차보험 경쟁력 강화 대책을 손해율 상승 등 온갖 악재에서도 한결같이 추진한 덕분이다. 김 사장이 삼성화재와 현대해상에 맞설 비장의 카드로 내민 온라인 자동차보험은 대박을 터트렸다. 동부화재는 2011회계연도 온라인 차보험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12회계연도 들어 7월 말까지 시장 점유율 21%로 AXA다이렉트 등 2위 그룹과 격차를 8% 포인트 이상 벌리며 독주하고 있다. 동부화재가 차보험 시장을 급속히 잠식하자 삼성화재와 현대해상에 비상이 걸렸다. 삼성화재는 최근 보험 가입이 갈수록 온라인으로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해 다이렉트 사업 부분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올해 7월까지 온라인 차보험 시장 점유율을 14.2%까지 끌어올렸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강력한 브랜드를 앞세워 차보험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온라인 부문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수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2위 자리를 뺏긴 현대해상 또한 기존 차보험 영업 체계를 재점검하고 온라인 부분 강화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차보험만 파는 계열사 하이카다이렉트가 있어 이 부문을 무작정 확대하기 어려운 속사정이 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하이카다이렉트 등 계열사 몫까지 합치면 동부화재보다 차보험 시장 점유율이 앞선다"고 강조했다. LIG손해보험과 메리츠화재 등 중위권 손보사들도 차보험 영업에 힘을 쏟고 있으나 빅3의 벽을 뚫지 못하고 있다. 동부화재는 2012회계연도에 대형 제휴처 중심 마케팅 확대와 온라인 기반을 강화해 삼성화재를 턱밑까지 추격할 계획이다. GS홈쇼핑, S-oil 등 우량 고객 보유업체와 제휴를 추진하고 극장, 정비업체 등과도 제휴를 확대할 방침이다. 모바일 광고 등 온라인 마케팅 강화, 문자서비스(SMS)·이메일 서비스 개선도 추진한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고객 충성도가 높은 차보험 시장에서 다른 업체를 제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면서 "지난 16년간 절치부심 끝에 2위 자리에 오른 만큼 업계 1위가 되도록 더욱 공격적인 경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